상단여백

관중들을 매료시킨 열정적인 무대

본사 주최 김종환 초청공연 이희철l승인2002.04.13 00:00l(414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지난 8일 군민회관에 속속들이 모여든 군민들은 한 가수의 노래에 흠뻑 젖어들었다. 가수 김종환씨의 서정적이고 풍부한 감성이 실린 음성이 스피커에서 흘러나오자 군민들은 모두 숨을 죽이고 그의 노래를 경청했다.
본지의 초청으로 군민회관 무대에 오른 그는 “노래를 선택한 제 자신이 여러분들에게 기쁨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항상 기도합니다”라고 인사를 마친 뒤 <백년의 약속>으로 관중들을 흡입했다. 이어서 <사랑을 위하여>, <존재의 이유> 등으로 무대의 막이 내릴 때까지 관중들과 한 숨으로 호흡하며 특유의 서정적인 여운을 줄기차게 이어갔다.
공연 중간에, 오혜숙(순성면 본리)씨는 열창하는 그에게 꽃다발을 안겨주기도 했다. 곧바로 그는 오혜숙씨를 무대로 불러들여 그를 지금의 자리에 있게 해준 노래 <존재의 이유>를 함께 불렀다. 오혜숙씨는 김종환씨의 대표곡 <존재의 이유>를 한 소절씩 차분하게 이어갔고 이를 조용히 지켜보는 관중들은 소절의 사이사이마다 높은 호응을 보냈다.
무대의 막이 내를 즈음 은은한 조명의 한 가운데에 선 그는 “언제까지나 노래를 선택했던 그 처음의 마음으로 노래를 불러 여러분들 곁에 남겠다”고 마지막 인사를 했다. 곧이어 아쉬워하는 관중들이 ‘앵콜’을 외치자 그는 온 힘과 정열을 쏟아 부어 <백년의 약속>을 뜨겁게 열창했다.
이날 김종환씨의 공연에 앞서 무대에 선 강상준씨는 그의 노래 <슬픈 약속>과 조용필씨의 <여행을 떠나요>등을 불러 1천여명의 군민들이 참석한 군민회관 무대의 막을 강렬한 에너지로 열었다.
이희철  hclee@djtimes.co.kr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철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김종환씨가 군민회관에 모인 1천여명의 관중들과 함께 한 호흡으로 노래를 열창하고 있다.


김종환씨에게 꽃다발을 안겨준 오혜숙씨가 무대에 올라와 <존재의 이유>를 부르는 장면.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0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