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김현욱 자민련 부총재 탈당

김낙성·정용해 잔류, 장준섭·성기문 관망 최종길l승인2002.04.28 00:00l(416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핵심 당직자들은 진로 함께 할 듯

자민련 지구당 개편대회를 준비중이던 김현욱 전의원이 4월25일 돌연 자민련을 탈당, 지역정가가 술렁이고 있다.
김현욱 전의원은 ‘자민련을 떠나면서’라는 제목의 성명을 통해 “당이 처한 어려움을 덜고 안보제일주의 정당으로 자민련의 정체성 회복에 앞장서고자 했으나 이제는 새로운 정권창출에 이바지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DJP연합 속에서 정권인수위에도 참여하고 자민련 사무총장을 거쳐 부총재로 있던 김현욱 전의원의 탈당은 대권후보가 없는 정당은 의미가 없다는 그의 평소지론과 이인제와 김종필의 연합가능성, 한나라당 도지사후보로 거론되는 시점 등이 맞물리면서 결행하게 된 것으로 보인다.
한편 김현욱 전의원의 탈당과 관련, 자민련의 핵심당직자들은 정치적 진로를 함께 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하지만 지방선거 출마자들은 조심스럽게 여론의 추이를 살피면서 자민련 잔류에 무게를 두고 있다.
김낙성 군수는 “6·13 선거에 어려움이 예상되지만 당이 어려울 때 버팀목이 되겠다”며 잔류의사를 밝혔다.
정용해 의원도 “심지사와 정치적 진로를 함께 할 것이며 김군수와 함께 당을 지키겠다”는 의욕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성기문 군의회의장은 주변과 상의하면서 결정하겠다며 곤혹스러운 반응을 보인 가운데 잔류에 무게를 두고 있고 장준섭 도의원은 정리할 시간이 필요하다고 밝혔지만 자민련내의 입지가 좁아져 더 이상 자민련에 잔류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이고 있어 새로운 진로를 모색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최종길  jgchoi@djtimes.co.kr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종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기대해 2002-04-29 18:24:56

    김전의원의 고뇌에 찬 결정이라고 본다. 누구나가 한번쯤은 생각했을 것이다. 우리나라 정치판에서 자민련의 위치를 말이다.
    자민련은 무엇을 추구하자고 하는 정당인가? 정치적인 비젼도 없고 오로지 캐스팅보우트의 역활에서 조그마한 이득(?)을 챙기는 그야말로 "기생하는 정당"이라는 이미지 외에 어떠한 비젼이 있는가 ?
    어찌되었건 간에 노정객의 결단에 박수를 보내고, 자신의 또다른 정치적 욕심이 아니라 진정으로 우리 당진을 사랑하는 마음과 당진의 위하여 도움이 되는 후진을 위한 희생정신의 발로 이었기를 진심으로 바란다.신고 | 삭제

    • 기대해 2002-04-29 18:20:27

      김전의원의 고뇌의 찬 결정이라고 본다. 누구나가 한번쯤은 생각했을 것이다. 우리나라 정치판에서 자민련의 위치를 말이다.
      자민련은 무엇을 추구하자고 하는 정당인가? 정치적인 비젼도 없고 오로지 캐스팅보우트의 역활에서 조금한 이득(?)을 챙기는 그야말로 "기생하는 정당"이라는 이미지 외에 어떠한 비젼을 있는가 ?
      어찌되었건 간에 노정객의 결단에 박수를 보내고, 자신의 또다른 정치적 욕심이 아니라 진정으로 우리 당진을 사랑하는 마음과 당진의 위하여 도움이 되는 후진을 위한 희생정신의 발로 이었기를 진심으로 바란다.신고 | 삭제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78 충남 당진시 남부로 278 명성빌딩 1동 5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2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