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열린우리당 경선과 언론보도

월요칼럼-최 종 길< 본지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최종길 기자l승인2004.03.30 00:00l(508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3월12일 열린우리당 당진지구당의 국회의원 후보 경선과정과 그 이후의 진행과정을 보면 마치 한편의 드라마를 보는 듯했다.
경선이 끝난후 박기억·유정숙 후보 측에서 서로 승리를 주장했고 언론도 엇갈린 보도를 해 주민들 입장에선 날이 새면 당선자가 바뀌는 상황이 연출되었다.
특히 열린우리당 중앙당의 선거관리위원회, 상임중앙위원회, 재심위원회의 역할과 기능에 대해 양측 후보자의 이해부족과 주민들의 정보부족으로 인해 일대 혼선이 빚어졌다.
더욱이 언론들이 확인되지 않은 보도들을 잇따라 내거나 정당의 공천 시스템을 이해하지 못하고 추측성 보도를 양산해 유권자의 혼란을 가중시켰다.
물론 파장이 일파만파 번진 것은 탄핵정국 이후 열린우리당의 주가가 급상승해 공천 후보자에 대한 관심이 고조됐던 것도 한몫을 차지했다.
우리는 선거 때만 되면 각종 유언비어, 후보자 측에서 쏟아내는 흑색선전, 언론의 추측성 보도들을 경험해 왔다. 이는 금품수수 못지 않게 선거 분위기를 흐려왔던 게 사실이다.
열린우리당 경선과 그 이후 언론보도를 보면서 헤프닝으로 치부해 버리기에는 지역사회에 너무 많은 문제점과 혼란을 야기시켰기에 짚고 넘어가고자 한다.
우선 국민경선방식으로 치러진 열린우리당의 국회의원 후보 선출이 유권자의 참여저조로 무효표 2표를 포함, 151명만이 참여해 민의를 수렴한 것으로 보기에는 무리라고 지적하고 싶다.
또한 경선과정에서 야기될 수 있는 모든 상황에 대한 시나리오를 숙지하지 못한 채 경선에 임해 경선 후유증을 낳게 되고 경선의 의미를 퇴색시키는 결과를 가져왔다.
열린우리당의 경선은 중앙당 선관위에서 관리하고 공천결정은 상임중앙위에서 하게 되어있다. 공천자에 대한 통보는 중앙당 기자실과 열린우리당 홈페이지를 통해서 하고 있다. 열린우리당에서는 지난 18일 상임중앙위를 열고 박기억 후보를 공천자로 발표한 바 있다.
그러나 유경숙 후보측에서 중앙상임위의 결정에 재심을 요구했고 공직자후보 재심위원회(위원장 김성호)는 19일 회의를 열어 유 후보가 가산점을 적용받지 않겠다고 대리인을 통해 합의했으나 이는 당규에 어긋나는 것으로 합의자체가 원천무효라며 당선자 번복을 건의했다.
이에 대해 열린우리당은 경선을 무효로 하는 대신 당진을 전략지역으로 결정해 직접 면접방식으로 후보자를 선정하기로 했다. 그리고 상임중앙위원회는 21일 회의를 열어 박기억 후보의 당선을 거듭 확인했다.
열린우리당 당진지구당의 경선 이후 전개과정을 보면 적지 않은 혼선과 절차상의 문제점이 있지만 유 후보를 공천하기로 확정한 근거는 어디에도 없다.
그런데 당진뉴스 3월20일자는 유정숙 후보가 제17대 열린우리당 총선 후보자로 결정되었다고 보도하고 있다. 또한 대전매일 3월16일자도 ‘열린우리당 당진 후보 유정숙씨 확정’ 이라는 타이틀의 기사를 내보내는 등 지방지들도 잇따라 유정숙씨가 공천을 받은 것으로 보도했다.
언론이 최소한의 확인절차만 거쳐서 보도했더라도 군민들에게 이와 같은 혼선을 주는 일은 없었을 것이다. 하지만 이후에도 언론들은 이에 대한 최소한의 해명기사마저 내놓지 않고 있다. 언론은 기사가 누구에게 유·불리한가 라는 정파적 입장을 떠나 최소한의 사실보도에 대한 책무를 져버리지 말아야 할 것이다.

최종길 기자  jgchoi@djtimes.co.kr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종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78 충남 당진시 남부로 278 명성빌딩 1동 5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2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