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최종길 본지 발행인] 아직도 군수권한대행인가?

당진시대l승인2004.08.23 00:00l(529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권갑순 부군수가 2001년 1월5일자로 충남도 국제통상과장에서 당진군 부군수로 부임한 후 지금에 이르기까지 3년8개월이 넘도록  재임하고 있다. 4년 임기가 보장된 선출직 공직자 못지 않은 기간을 당진에서 보내고 있는 셈이다.
권 부군수는 여타 고위직 공무원들과 마찬가지로 부임초 의욕적으로 업무에 임해왔던 것이 사실이다. 당진항 문제 등 지역현안도 꼼꼼히 챙기고 군정에 비판적인 NGO와도 적극 대화에 나서는 등 활발한 움직임을 보여 공직사회와 지역사회에서 큰 기대감을 갖기도 했다.
일각에서는 지역출신 전임 부군수들보다도 낫다는 섣부른 평가가 나오기도 했다.
하지만 부군수 재임기간이 길어지면서 부작용이 나타나고 있다. 사람이 몰리고 정보가 몰리면서, 다시 말해 부군수 스스로 권력화 되면서 초심을 잃어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언제부터인가부터 부군수가 주재하는 비공식모임에서 특정인들에 대한  인식공격성 발언들이 거침없이 나오기도 했다. 주민화합에 앞장서야 하는 행정책임자가 지역주민 편가르기에 앞장서는 듯한 인상마저 주고 있는 것이다.
권 부군수는 2002년 8월13일 업무추진비에서 경찰서장 휴가비 10만원 등 39만원을 경찰간부들에게 지급했으며 같은 달 26일에는 대전지검 서산지청장 영전 축하비 10만원 등 98만원을 지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7월30일에는 충남 주요 일간지 기자들에게 휴가비 각 10만원씩 모두 93만원을 지급했으며 9월24일에도 일간지 기자들과 경찰서 간부 등에게 떡값 명목으로 109만원을 지급하는 등 군민의 혈세인 판공비를 남용해 물의를 빚기도 하였다.

고건과 권갑순,
군수 권한대행과 대통령 권한대행
2003년 12월17일 김낙성 군수의 공직사퇴에 따라 권 부군수가 군수 권한대행을 맡았다.
권한대행을 맡은 지 얼마되지 않은 2004년 1월15일 6급이하 84명에 대한 대대적인 인사를 단행했다.
2월6일에는 읍면순방차 방문한 합덕읍사무소에서 같은달 9일로 예정된 FTA저지 농민대회에 대해 ‘국회에서 통과될 텐데 추운데 뭐하러 가느냐’는 식의 발언을 해 농민들의 분노를 사기도 했다.
권 권한대행의 밀어붙이기식 군정수행이 논란이 되기도 했다.
군 청사이전 후보지에 대해 권한대행기간에 결정하기로 하고 추진하다가 군수 후보자들과 졸속 결정을 우려한 지역의 반발여론에 부딪혀 무산되기도 하였다.
주민의 의사와 상관없이 농어촌버스 적자노선 축소를 밀어붙이기식으로 진행, 주민자치를 무색하게 만들기도 하였다. 이 사업 역시 민군수에 의해 백지화되었다.
권 부군수의 이와같은 행적은 비슷한 시기에 63일간 대통령 권한대행을 맡으면서 보여줬던 고건 총리의 업무수행과 비교하지 않을 수 없다.
고건 총리는 대행을 맡은 기간 동안 정부부처 인사를 최소화하고 야당이 요청한 국회시정연설을 거부하는 등 대통령 권한대행으로서의 업무를 국정의 유지 등 관리자로서의 국한된 기능만을 수행했다.

자세를 낮춰야
김낙성 군수에 이어 민종기 군수가 들어서면서 부군수의 위상과 권력은 오히려 더 강화된 느낌이다. 민 군수 보다 더 많은 정보력과 그동안 관리해온 인맥을 기반으로 인사에도 깊숙히 관여하고 현안에 대해서도 거침없이 의견을 내놓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는 소신으로 보일 수도 있지만 스스로 권력화되고 주민여론으로부터 단절된 상태에서의 이와 같은 행보는 독선으로 치달을 소지가 높다.
또한 군 간부회의에서 특정조직에 대해 인신공격에 가까운 발언을 여러차례 하는 등 공과 사를 구분하지 못하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을 받고 있다.
도청유치와 관련해서도 도청유치를 위해 적극 나서고 있는 민 군수와 다른 뉘앙스의 발언을 하고 있다는 말이 공직사회에서 흘러나오고 있다.
이것이 사실이라면 우리는 군정 방향에 대해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 
권 부군수는 초심으로 돌아가야 할 것이다. 철저히 군민의 입장에서 군수를 보좌하고 정치권에도 초연해야 할 것이다. 또한 인맥을 활용하고 싶은 유혹도 떨쳐야 할 것이다.
권 부군수가 당진을 떠나고 훗날 당진발전에 기여한 공로가 높이 평가받는 공직자로 남기를 기대해 본다.


당진시대  webmaster@djtimes.co.kr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당진시대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78 충남 당진시 남부로 278 명성빌딩 1동 5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2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