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인터뷰- 송악면 석포리 신현호. 메리제인 부부 “한국어교육 가장 급해요”

이명자l승인2006.05.29 00:00l(615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정확한 언어를 터득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지면 좋겠어요. 엄마의 언어능력이 아이들 교육에도 영향을 미치니까요.”
지난 21일 열린 이민자 가족지원센터 개소식에 필리핀 출신의 아내(메리제인)와 두 딸과 함께 참석한 신현호(송악면 석포리)씨. 이혼의 아픔을 딛고 6년 전 어머니 친구분의 소개로 지금의 아내를 만난 신씨는 영어가정교사 활동을 하던 아내가 다행히 우리말 실력이 괜찮은 편이어서 일상생활엔 큰 지장이 없다고 한다. 그래도 정확한 우리말 구사능력이 있어야 두 딸의 교육에도 좋을 것이라며 센터에서 한국어 교육을 우선적으로 실시해주면 좋겠다는 바람을 나타냈다. 또한 시부모님을 대하는 자세 등 외국과 다른 한국의 문화를 이해할 수 있는 기회도 함께 제공해 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명자  socute09@naver.com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0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