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작가와 떠나는 여행 (37) 대호지면 도이리] 무꽃의 감동

이상옥-장애경 당진시대l승인2006.06.12 00:00l(617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이상옥  
 


이효석님은 메밀꽃을
『피기 시작한 꽃이 소금을 뿌린 듯이
흐뭇한 달빛에 숨이 막힐 지경이다』라고 표현했지만

문학가가 아닌 우리는
이 아름다운 무꽃을 보며,
그저 감탄사만 연발할 뿐
그럴듯한 말은 떠오르지 않았다.
우린 이 감흥이 가시기 전에
부랴부랴 이젤을 펼쳤다.

너무나 감동이 큰 탓일까?
욕심이 과한 걸까?
뜻대로 작품은 되지 않고...
풍경이 너무 아름다우면
풍경에 묻혀버려
작품이 잘 되지 않는 모양이다.

우린 그 언제
모든 욕심을 버리고
정말 순수한 그림을
그릴 수 있을까?


                         장애경 이상옥grigopa7856@hanmail.net


 


당진시대  webmaster@djtimes.co.kr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당진시대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장애경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78 충남 당진시 남부로 278 명성빌딩 1동 5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2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