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2025년 당진군기본계획(안) 공청회·용역보고서 발제

2025년 인구 33만5천명 도시 계획 유종준 기자l승인2007.01.29 00:00l(647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인간·자연, 풍요·행복 어우러진 신산업 항만도시 건설
산업단지와 중심도시권 연계도로 조성

당진군이 2025년의 인구추계를 33만5천명으로 잡았다. 또한 지역의 장기발전방향을 신산업 항만도시로 설정했다.
당진군은 지난 23일 당진문예의전당 대공연장에서 2025년 당진군기본계획(안) 공청회를 열고 지역의 장기발전 방향과 도시성장의 청사진을 제시했다.
이날 발표된 ‘2025년 당진군 기본계획안’은 지역의 미래상을 ‘인간과 자연, 풍요와 행복이 어우러진 신산업 항만도시’로 잡았다.
계획인구 설정은 △2005년 12만483명에서 △2010년 18만218명(자연증가 11만9848명+사회적 증가인구 6만370명) △2015년 25만84명(자연증가 11만8623명+사회적 증가인구 13만1461명) △2020년 28만7641명(자연증가 11만6578명+사회적 증가인구 17만1063명) △2025년 33만5061명(자연증가 11만4186명+사회적 증가인구 22만875명)으로 제시했다.
교통계획으로는 현재 진행되고 있는 각종 광역교통망 체계와 함께 내·외곽 순환도로망, 산업단지와 중심도시권 연계도로, 삽교호·석문호 주변 해안관광도로, 충남도청 이전지·당진항과 주요 거점간의 연계도로망을 계획했다. 이와 함께 군 전체를 연계하는 관광·레저형 자전거 네트워크와 주요 시설물 연계 및 접근성 제고를 위한 자전거 도로망 구축, 대중교통 활성화를 위한 내용도 계획에 포함시켰다.
광공업 계획으로 △석문국가산업단지, 송산지방산업단지(2차) 조기 조성 △복합기능의 테크노폴리스(3개소) 건설 △지역균형발전 위한 산업단지(3개소) 계획 △전문산업단지(의약) 및 물류유통단지 유치 △임해형 및 내륙형 산업벨트 형성 및 네트워크 구축 등을 제시했다.
당진군은 이번 주민공청회와 주민공람에 이어 당진군 내 각 실과 협의 및 의회의견 청취, 군계획위원회의 자문을 거쳐 충남도에 신청, 협의 후 건설교통부 승인을 통해 2025년 당진군 기본계획(안)을 최종 확정한다는 방침이다.

 

2025년 당진군기본계획(안) 공청회 - 토론자 의견

“도시규모 확장 반드시 좋은 것 아니다”

2차산업 중심계획 환경변화 부적응 우려
산업구조 다양화로 경제기반 튼튼하게 해야

2025년 당진군기본계획(안) 공청회에서 토론자들은 계획안에 대해 도시규모의 확장과 급속한 인구증가가 반드시 좋은 것은 아니라며 자연환경과의 조화, 원도심 활성화, 지역균형 발전 등을 강조했다.
이건호 목원대 교수는 “20세기의 도시계획은 산업을 중심으로 공업·상업 등 용도지역을 중시했다면 21세기는 정주지로서 생활문화·환경을 중시한다”며 “당진군이 계획하고 있는 대부분의 발전전략이 2차 산업을 중심으로 계획됐는데 한보철강과 같이 환경변화에 적응을 못할 경우 큰 타격을 받게 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한 대책으로 이 교수는 “산업구조를 다양화할 필요가 있다”며 “이를 통해 경제기반을 튼튼하게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 교수는 “인구의 급격한 증가가 좋은가에 대해서는 무척 회의적”이라며 “각종 생활쓰레기와 산업폐기물 등 부산물 처리에 대해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명수 한밭대 교수는 “도시의 외연이 확장되면 원도심의 문제가 항상 발생한다”며 “새로운 가로망 계획을 수립해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도심지를 관통하는 신설 도로노선이 계획됐는데 이를 외곽으로 수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김 교수는 “서해선 전철의 야목-합덕 구간을 신평-합덕을 직선으로 연결하는 노선으로 바꿔야 하며 그 중간에 철도역을 건설해서 배후도시에 대한 접근성과 물류를 향상시켜야 한다”고 밝혔다.
충남발전연구원의 송두범 연구원은 “급격한 변화가 반드시 좋은 것은 아니다”라며 “원도심과 신시가지가 불균형 발전할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송 연구원은 “현재 일본에서는 신시가지로 인구가 유입됐다가 원도심지로 다시 회귀하거나 도시로 떠났다가 다시 농촌으로 돌아오는 전원회귀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며 “당진도 신시가지 조성을 통해 직장생활하기 편해졌겠지만 이 트렌드가 계속될지 고민해야 한다”고 밝혔다. 따라서 “원도심에 대한 집중적인 정비계획이 수립되지 않는다면 군 계획은 밝지 않을 것”이라며 “원도심과 재래시장, 상업, 교통, 경관 등 입체적인 정비계획을 수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2025년 당진군기본계획(안) 공청회 - 방청석 의견

환경과 개발에 대한 의견 엇갈려

환경 “적정 도시규모에 대한 고민 필요”
개발 “천안권 물동량 당진 이전계획 세워야”

2025년 당진군기본계획(안) 공청회에서 방청석의 의견은 서로 엇갈렸다.
김병빈 당진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은 “40대 중반인 우리 세대가 60대 중반이 될 때까지 할 일을 다하겠다는 것처럼 느껴진다”며 “우리가 살 적정한 도시규모는 얼마인지, 서울처럼 큰 도시를 지향할 것인지, 15만 안팎의 도농복합시가 바람직한지 고민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우리를 이 만큼 뒷받침해줬던 1차 산업에 대한 배려가 거의 없다”며 “명문고 육성만 해도 특정 학교를 육성하기 위해 다른 읍면의 학교들을 소외시켜서는 안될 것”이라고 말했다.
차점숙씨는 “산업은 북쪽에, 인구는 당진읍에 치우쳤다”며 “석문국가산업단지가 조성되면 군 전체적으로 20만명의 인구가 증가한다고 하는데 인구수용 계획이 신시가지의 아파트 위주로 짜여져 있다”고 지적했다. 차씨는 “서울 노원구의 아파트 단지만 해도 너무 삭막하게 조성돼 있다”며 “당진읍에 인구가 집중되지 않도록 석문과 당진읍 사이에 몇 개의 주택단지를 건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장준섭 전 도의원은 “당진항과 평택항, 대산항이 모두 개항됐을 때 주변해역이 어떻게 변할 것인가에 대한 계획이 없다”며 “중국과 세계도처에서 몰려올 크루즈 선박을 수용할 수 있는 계획과 함께 인천-당진간 직항노선 및 셔틀여객, 선박보급기지, 수리기지 등도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평면 초대리의 김상열씨는 “주핵인 당진읍을 신평까지 연결해야 한다”며 “천안-당진간 고속도로의 개통에 대비해 아산 탕정과 천안 내륙권의 물동량이 당진으로 이전될 수 있도록 입체교차로와 인터체인지를 추가로 설치해야 한다”고 밝혔다.


유종준 기자  jjyu@djtimes.co.kr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종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78 충남 당진시 남부로 278 명성빌딩 1동 5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2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