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조창희 우강면번영회장
"젊음이 넘쳤던 농촌, 친구, 그리고 아내"

유종준 기자l승인2007.02.05 00:00l(648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첫 번째 사진  
 

 첫 번째 사진은 세상 무서운 줄 모르고 돌아다녔던 20살 무렵, 우강면 창리의 ‘옷밥골’에서 함께 어울려 다니던 동네 친구들과 찍은 것이다. 뒷줄 맨 오른쪽의 청재킷을 입은 이가 나다. 그 앞에 하얀 옷에 선글라스를 쓴 멋쟁이 청년은 김화묵, 그 왼쪽이 오세철, 그 왼쪽의 선글라스를 쓴 이가 우승재다. 다들 어렵게 살았지만 20살의 우리들은 나름대로 멋을 부리고 사진 찍기를 즐겼다.
엄혹한 정치상황과 절대빈곤에 시달렸던 시기였지만 우리는 늘 웃음과 희망을 잃지 않았다.
특히 당시 농촌에는 젊은이들이 많았고 따라서 희망도 있었다. 피 끓는 젊음의 열정을 주체하지 못했던 우리들은 콩쿨대회도 개최하고 추석에 맞춰 내려온 같은 또래의 여성들과 함께 어울리며 청춘의 한 시기를 보냈다.

 두 번째 사진은 군에서 복무하고 있을 때인 1973년에 경기도 연천의 육군 28사단에서 철책선 근무를 하던 도중 위문공연을 온 연예인들과 함께 노래를 부르는 장면이다. 이 때 나는 중대 대표로 나가 흘러간 옛 노래를 멋들어지게 불렀다. 지금 봐도 삐딱하게 쓴 모자와 표정이 예사롭지 않다. 노래실력보다는 무대매너가 더 높은 평가를 받아 중대대표로 뽑힌 것 같다. 왼쪽에 있는 여가수는 지금 이름이 잘 생각나지 않지만 당시에는 꽤 유명했다. 철책선에서 경계근무를 서다가 이 때 6개월만에 처음으로 여자를 구경한 우리들은 기쁜 마음에 평소의 끼를 마음껏 발휘했다.

 세 번째 사진은 1984년 경 아내 박봉임(51)과 충주호에서 폴라로이드 카메라로 찍은 것이다. 동네사람들과 함께 한 여행에서 우리들은 유람선을 타고 단양팔경도 구경하며 모처럼 즐거운 한 때를 보냈다. 아내는 젊은 시절 아무것도 없는 집에 시집와서 평생 고생하며 내 뒷바라지를 했다. 제대로 된 세간 하나 없이 이불 하나만 갖고 출발했지만 아내는 불평 한번 안 했다. 거듭된 사업실패와 시련 속에서 이사를 28번이나 다녔는데도 싫은 소리는커녕 늘 따뜻한 격려로 큰 힘이 돼줬다. 아내야말로 내 인생의 일등공신이다.
정리 / 유종준 기자


유종준 기자  jjyu@djtimes.co.kr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종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두 번째 사진

세 번째 사진

현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78 충남 당진시 남부로 278 명성빌딩 1동 5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2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