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인터뷰]윤대섭 신임부군수-“역동적인 곳에서 일하게 돼 기쁩니다”

현대제철 중심으로 한 철강산업 메카 실감 유종준 기자l승인2007.02.12 00:00l(649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제철클러스터, 당진항 개발 등에 역점

“역동적이고 행복한 지역에서 부군수를 맡게 돼 기쁩니다”
지난달 11일 발령 이후 실과 업무청취와 읍면순방 등으로 눈코 뜰 새 없이 바쁘게 보낸 윤대섭 부군수를 부임 한 달여만인 지난 7일 만났다. 윤 부군수는 실제로 당진군에 와보니 역동적이고 활기찬 지역의 분위기를 느낄 수 있었다며 군민 모두 기대와 희망을 갖고 사는 것 같아 고무적이라고 말했다.
도청에서 근무할 때만 해도 충남의 오지로만 알았는데 실제로는 현대제철을 중심으로 철강산업의 메카로서 충분한 여건을 갖춘 지역이라는 것을 실감할 수 있었다고 한다. 각종 삶의 질을 측정할 수 있는 시설이라고 할 수 있는 문예의 전당이나 여성의 전당도 잘 갖춰져 있고 거리에 적힌 시 승격 구호도 구호가 아닌 실제 목표로 느꼈다고.
윤 부군수는 앞으로 현대제철을 중심으로 한 제철 클러스터 구축, 당진항 개발, 석문국가산업단지 착공, 시 승격을 위한 제반준비, 농업 생산력 제고 등을 지원하는 방향에 역점을 둘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보철강이 부도났을 때인 지난 1997년 당진에서 15일 정도 머무르며 지역상황을 중앙에 보고하는 일을 맡은 적이 있다는 윤 부군수는 지금도 스스로 오지라고 일컫는 천안시 동면 출신이다. 전형적인 농촌마을에서 8남매의 장남으로 태어난 윤 부군수는 천동초와 병천중·고를 나왔다. 고교 졸업 후 서울에서 잠시 공장에 다니기도 했다. 군대에 입대하기 전 집에 들었다가 할아버지의 권유로 공직생활을 하게 됐다고 한다. 천안시 목천에서 첫 근무를 시작했으며 서울 통상지원사무소장과 경제통상국 국제통상과장, 경제정책과장 등을 지냈다.



유종준 기자  jjyu@djtimes.co.kr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종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78 충남 당진시 남부로 278 명성빌딩 1동 5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2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