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인터뷰] 우동기-성구미번영회장

“좀더 실질적인 대책 세워줘야” 유종준 기자l승인2007.02.19 00:00l(650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최근 성구미의 전체적인 경기는 어떠한 편인가?
 - 성구미 바로 앞바다까지 매립공사가 진행되는 바람에 소음과 진동, 공해 등으로 피해가 이루 말할 수 없다. 예년에 비해 관광객이 30∼40% 가량 줄었다. 공사로 서식지가 파괴되는 바람에 어획량도 크게 줄었다.

현대제철 측에서는 관광지구 조성을 통해 상가를 조성원가에 분양한다고 하는데...
 - 현대제철에서 조성원가의 70%에 분양하겠다고 하지만 성구미의 땅값이 비싸 그 정도도 상인들에게는 큰 부담이 된다. 영세한 상인들이 수천, 수억원을 내고 상가를 분양받기는 현실적으로 무리다.

상인들의 요구는 무엇인가?
 - 좀더 실질적인 대책을 세워달라는 것이다. 이곳 성구미는 천혜의 보물로 잘 관리하면 훌륭한 생활터전으로 유지할 수 있다. 지금 우리는 유일한 생계의 터전을 잃을 지경에 처했다. 


유종준 기자  jjyu@djtimes.co.kr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종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78 충남 당진시 남부로 278 명성빌딩 1동 5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2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