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성구미 상인 “관광지구 분양안 비현실적”

“높은 땅값 때문에 조성원가 70% 분양도 큰 부담” 유종준 기자l승인2007.02.19 00:00l(650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성구미 관광휴양지구 개발계획안. 성구미의 상인들은 높은 땅값 때문에 조성원가의 70%에 분양해도 큰 부담이 된다고 주장하고 있다.  
 

관광객 예년대비 30∼40% 감소 대책마련 호소

현대제철이 일관제철소 건설로 존립의 기로에 선 성구미 포구의 상가에 대해 지방산업단지 내에 포함시키는 대신 바깥쪽을 관광휴양지구로 개발하겠다는 계획을 밝히고 있는 가운데 성구미번영회(회장 우동기)에서 현실에 맞지 않는 제안이라고 반박하고 나섰다.
송산지방산업단지 조성사업 지정변경 계획안에 따르면 현대제철은 성구미 3만3835평을 산업단지에 포함시키는 대신 바깥쪽을 관광휴양지구로 개발하는 방안을 제시하고 있다.
이 계획안에 따르면 개발의 기본방향은 성구미 지역의 횟집을 정비해 갯벌과 해산물 음식을 즐길 수 있도록 관광 특화지구로 조성하는 것. 이주민 대안으로는 관광 특화지구 조성 후 기존 상가(노상 상가 포함)의 주민들에게 상가와 회센터 부지를 조성원가로 저렴하게 분양하고 어민 공동시설(위판장) 설치를 검토하는 것 등이 계획되고 있다.
그러나 당사자라고 할 수 있는 성구미의 주민들은 현실성이 없는 계획이라고 반발하고 있다.
우동기 성구미번영회장은 “현대제철에서 조성원가의 70%에 상가를 분양받으라고 하지만 성구미의 높은 땅값을 고려할 때 그 정도의 분양가도 이곳 상인들에게는 큰 부담이 된다”며 “현대제철의 일관제철소 건설로 입는 피해를 고려하면 좀더 실질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실제로 성구미는 송산면의 바닷가에 자리하고 있기 때문에 땅값이 매우 높은 편이다.
지성공인중개사의 박인기 대표는 “성구미의 바닷가 상가 부근의 땅값은 평당 150만원에서 200만원을 호가한다”며 “만약 지방산업단지로 지정돼 감정평가액대로 결정된다고 해도 실거래 가격의 70∼80%정도는 나간다”고 말했다.
따라서 땅값에 기반시설비, 건축비 등을 더할 경우 조성원가도 상당한 수준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 같은 성구미 포구 상인들의 우려에 대해 현대제철 측에서는 아직 공식적으로 결정된 것이 없다며 구체적인 내용에 대한 언급을 피하고 있다.
한편 성구미에는 번영회 소속 상인 54명, 인근 횟집 20여명 등 모두 70여명이 수산물을 판매하며 생활하고 있다.


유종준 기자  jjyu@djtimes.co.kr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종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78 충남 당진시 남부로 278 명성빌딩 1동 5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2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