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송산지방산업단지 확장이유 ‘모호’

환경단체 “고로 3호기용”, 당진군 “밀폐형 원료장 설치” 엇갈려, 현대제철, 주민열람 공고 후에도 “확정적 답변 어렵다” 유종준 기자l승인2007.03.26 00:00l(655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송산일반지방산업단지 지정변경 계획 도면. 주민 열람공고 후에도 산업단지의 면적이 확장된 구체적인 이유가 명시되지 않아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송산지방산업단지 지정변경 계획이 공고된 가운데 산업단지의 면적이 확장된 구체적인 이유가 명시되지 않아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당진군은 지난 16일 현대제철이 제출한 ‘송산일반지방산업단지 지정변경 계획안’을 공고했다. 이날 공고된 지정변경 계획안에 따르면 위치가 기존 송산면 동곡리·가곡리 일원에서 유곡리가 추가됐으며 면적은 96만62평에서 139만4280평으로 늘어났다.
개발방법은 실수요자 직접개발에서 ‘일부 임대 및 분양’이 추가됐다.
현대제철은 변경사유로 “일관제철소 공장의 효율적인 시설배치 및 장래확장에 대비하고 근본적인 민원해소와 소득증대를 도모하는 한편 이주민과 종사자를 위한 쾌적한 배후주거지를 조성하기 위해 산업단지 지정을 변경하고자 한다”고 밝히고 있다.
그러나 성구미 관광단지 조성이나 유곡리 배후주거단지에 대한 설명에 비해 산업용지 확장에 대한 부분은 매우 모호하고 추상적으로 설명돼 있다.
산업용지에 대한 추가설명은 “시설배치의 한계를 극복하고 친환경 일관제철소 공장의 연계되고 효율적인 시설배치를 도모하는 한편 장래 시설확충에 대비해 산업단지를 확장하고자 한다”는 내용이 전부다.
이 부분에 대해 환경단체는 향후 연산 1200만톤 체제를 위한 고로 3호기 건설이 주요 이유일 것으로 보고 있다. 고로 3호기 건설이 아니고서는 건설교통부의 승인까지 감수하며 100만평 이상으로 산업단지를 확장할 이유가 없다고 판단하기 때문이다.
이에 비해 당진군은 밀폐형 원료장과 폐기물매립장 입지 때문으로 보고 있다.
당진군 경제항만과 공단개발팀의 남상서 담당자는 “기존 야적장은 해면에 위치해 바닥이 견고하지 못하기 때문에 밀폐형 원료장의 위치를 새로 선정하면서 폐기물매립장도 옮기게 돼 이에 필요한 면적을 확보하기 위해 산업단지를 확장하게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송산지방사업단지의 확장 이유를 둘러싸고 갖가지 의견이 제기되고 있지만 현대제철은 아직 명확한 이유를 들지 않고 있다.
현대제철의 관계자는 “사업 초기단계이기 때문에 용지계획에 대해 확정적으로 답변할 단계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따라서 현대제철 측으로서는 지금 단계에서 구체적인 내용을 밝힐 수 없는 내부적인 이유가 있을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한편 송산일반지방산업단지 지정변경 계획안은 공고일로부터 14일간인 오는 30일까지 군청 경제항만과와 송산면사무소, 송악면사무소에서 열람할 수 있다.


유종준 기자  jjyu@djtimes.co.kr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종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78 충남 당진시 남부로 278 명성빌딩 1동 5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2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