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독일인마을 조성 또 다시 난관

입주신청서 20세대 접수, 목표인 30세대 못 미쳐 유종준 기자l승인2007.04.16 00:00l(658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심의과정에서 탈락자 또 나올 듯, 당진군 ‘고심’


독일인마을 조성 사업이 또 다시 난관에 부딪혔다. 지난해 11월 민종기 군수의 독일 프랑크푸르트, 뒤셀도르프 현지 방문에 이어 지난달 10일부터 6일간 경영개발사업단의 담당자들이 독일 현지의 충청향우회 등을 방문해 입주 신청서를 받았으나 20세대에 불과해 목표인 30세대에 미치지 못했다. 이는 22세대의 입주희망서를 받았던 지난해 11월 민 군수의 독일 방문시보다도 오히려 줄어든 수치다.

더욱이 입주신청서를 제출한 재독교포 중 심의과정에서 탈락할 세대도 나올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사업자체가 불투명한 상황이다. 이처럼 독일인 마을 조성이 지지부진한 이유는 60~70년대 광부와 간호사로 독일에서 일한 재독교포의 대부분이 당시 어렵게 번 돈의 대부분을 고국의 부모 형제들에게 송금해 사업에 소요되는 막대한 비용을 감당하기 어려워하기 때문이다.

지난해에도 독일인마을 조성에 소요되는 토지매입비를 당진군은 순수하게 땅값만으로 이해한 반면 독일의 교포들은 도로 등 기반시설비까지 포함된 조성원가로 이해해 한 차례 난항을 겪기도 했다. 당시에는 현지 교포들에 대한 여론조사까지 실시해서 결국 비용이 추가되더라도 사업을 계속 추진하는 것으로 결론이 내려졌었다.

독일인 마을이 실제로 조성되더라도 관광효과가 얼마나 있을지도 의문이다. 독일의 연금혜택과 사회보장제도로 인해 독일국적을 포기할 수 없는 교포들이 실제 마을에 거주하는 기간은 6개월 남짓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따라서 관광자원으로도 큰 효과를 기대하기는 어렵다는 의견도 제시되고 있다.

당진군은 사업변질을 우려해 5년 이내에 매매하지 못하도록 했으며 펜션사업 등을 철저하게 제재하고 있다.

김유진 경영개발사업단 투자유치팀장은 “일단 20세대로부터 입주신청서를 받았으나 내부 심의과정에서 일부 탈락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사업에 실패한 남해군의 전철을 밟지 않으려고 완벽을 기하려고 하고 있으나 여건이 녹록치 않아 고심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당진군은 독일교민들이 정년퇴직 후 고국에서 편안하게 노후를 보낼 수 있도록 독일풍의 전원주택단지를 조성하고 관광자원으로도 활용하기 위해 28억4천만원의 예산을 투입, 고대면 당진포리의 황토웰빙특구 조성지구에 부지매입과 기반공사를 추진할 계획이었다. 


유종준 기자  jjyu@djtimes.co.kr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종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78 충남 당진시 남부로 278 명성빌딩 1동 5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2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