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현대제철 연관단지 조성 가시화

연세대 납품 용역보고서 “연관단지, 제철소 주변 위치해야” 유종준 기자l승인2007.04.16 00:00l(658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환경단체 “연관단지가 오염 더 심각, 감시·통제 체제 구축 필요”

 

이 달 초 산업자원부에 납품된 ‘당진 철강산업 혁신클러스터 조성에 관한 기본연구’ 용역보고서에서 현대제철 일관제철소의 연관단지를 제철소 주변으로 명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제철의 발주로 연세대 도시교통과학 연구소가 납품한 이 용역보고서는 일관제철소 연관단지의 위치를 제철소 주변으로 명시하고 있으며 국도 38호선을 따라 연계산업단지를 조성하는 것으로 계획하고 있다.

이에 앞서 지난 2월6일 농업기술센터 농원관에서 열린 ‘당진군 현안과제 대안 모색을 위한 정책토론회’에서 용역을 담당한 연세대 김갑성 교수는 당진 철강산업 혁신클러스터의 단계별 로드맵에서 연관산업의 입지 유치 시기를 2단계인 2012년~2016년으로 제시한 바 있다. 또한 지난 11일에는 ‘충청투데이’가 “충남도는 당진 일대에 연내 100만 평 규모의 철강산단을 지정할 계획”이며 “지정신청을 준비 중인 2지구 46만5000평은 현대제철과 동국제강, 동부제강 등 철강도시 당진을 견인하고 있는 업계 큰손의 협력업체들이 자리잡을 터전으로 마련된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 기사에 대해 충남도는 관련 내용을 부인하고 있다.

충남도 기업지원팀의 담당자는 “충남도는 현대제철 연관단지에 관한 입장을 정리한 적도, 관련 자료를 언론사에 준 적도 없다”고 밝혔다.

현대제철 일관제철소의 연관단지 조성과 관련해 당진군은 윤대섭 부군수가 충남도를 방문하는가 하면 경제항만과장 등이 포스코 포항·광양제철소 연관단지의 입주위치와 업종, 주변환경 실태 등을 벤치마킹하기 위해 현지를 다녀오기도 했다.

경제항만과 공단개발팀의 남상서씨는 “현대제철의 일관제철소 건설과 관련해 송산지방산업단지 지정 당시 당진군에서 별도의 연관단지 조성을 않겠다고 약속했기 때문에 직접 개발은 않겠지만 주변지역에 연관업종을 유치하려는 기업들이 상당수 있다”고 밝혔다.

남씨는 “연관단지를 조성하려면 최소한 20만~40만평이 필요하다”며 “충남도는 지원시설까지 합해 100만평 정도가 필요하다는 의견”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민종기 군수는 지난해 1월17일 송산지방산업단지 지정과 관련한 기자회견에서 제철 부산물 중 슬래그(석회석을 함유한 알칼리성 고형물질로 먼지발생의 원인이 됨)와 타르(코크스에서 추출되는 액체로 악취의 원인이 됨) 이용 시멘트 공장 및 제철화학 공장이 절대 입주하지 못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당시 기자회견에서 민 군수는 환경문제를 유발하는 연관기업을 별도의 단지로 묶어 감시·관리할 용의는 없는가 라는 질문에 대해 “당진에는 산업단지를 더 만들 곳이 없다. 근원부터 못 들어오게 해야 한다. 특히 연관단지 중 슬래그와 타르를 원료로 한 공장은 군수직을 걸고 못 들어오게 하겠다”고 밝혔었다.

연관단지 입주와 관련해 입주업종 외에 위치에 대해서도 여러 가지 방안이 제시되고 있다. 이번 용역을 맡은 연세대 도시교통과학 연구소에서는 일관제철소 주변이 연관단지의 가장 적정한 위치라고 보고 있다. 반면 산업단지를 추가로 조성하기는 어렵기 때문에 인근의 석문국가산업단지에 조성해야 한다는 의견도 제기되고 있다.

연관단지 조성과 관련해 지역의 환경단체는 오염물질 배출을 감시하고 통제할 수 있는 시스템이 갖춰져야 한다고 밝히고 있다.

김병빈 당진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은 “광양만권에서 배출되는 오염물질의 40%를 광양제철단지에서 배출하고 있으며 이 중 연관단지가 60~70%를 차지하고 있다”며 “특히 연관단지의 경우 중소기업들이 입주하기 때문에 통제가 더욱 어렵다”고 말했다.

이 문제와 관련해 김 국장은 “일본에서는 연관단지의 오염물질 배출과 관련해 원청업체에 각서를 받기도 한다”며 “연관단지에 대한 통제 및 환경관리 체계가 구축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연관단지와 관련해 현대제철 측에서는 연관 기업들이 자체 필요에 의해서 입주하는 것이기 때문에 자신들이 가타부타 말할 상황이 아니라고 밝히고 있다.

류종순 현대제철 관재팀장은 “우리가 연관단지에 대해 가타부타 말할 상황이 아니다”라며 “철강클러스터 관련 용역도 산업자원부의 요구로 비용을 부담해 발주한 것으로 용역보고서의 내용을 현대제철의 입장이라고 보면 안된다”고 말했다.


유종준 기자  jjyu@djtimes.co.kr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종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78 충남 당진시 남부로 278 명성빌딩 1동 5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2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