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은행나무 아래 어머니

우현선l승인2008.12.08 00:00l(739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거 그냥 버려지는 거지만, 알고 보면 몸에 참 좋아. 기침에도 좋고 겨울에는 약으로 먹으면 얼마나 좋다구.”

은행나무 아래 낙엽과 함께 가을이 소복이 쌓였다. 노란 낙엽 사이사이 숨어있는 콤콤한 은행 냄새가 코끝을 찌른다. 할머니는 쌀쌀한 바람에 옷깃을 여미면서도 한동안 은행나무 아래 앉아 은행열매를 모았다. 어머니들은 무엇 하나 그냥 버리는 일이 없다.


우현선  mirina16@djtimes.co.kr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현선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1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