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김현욱, 지역현안문제 관련...

최종길l승인1999.06.28 00:00l(280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지역현안문제 관련 김현욱 의원 인터뷰



“행담도 개발참여 정치적 해결책 모색”



터미널 이전 배후도시 염두에 두고 결정해야

지역정서 무시한 작은 학교 통폐합 부적절



-한보철강 정상화가 지연되고 있습니다. 원인이 어디에 있다고 보십니까?

" 동국제강과 네이버스컨소시움의 팽팽한 경쟁에 원인이 있습니다. 두 업체가 서로 좋은 조건을 제시하기 위해 금융단에 지원신청을 하고 있고 상황 호전에 대한 기대감으로 결정이 늦어지고 있으나 이제 마지막 단계에 와 있다고 봅니다.



-어느 회사가 유리할 것으로 봅니까?

" 매우 긴장된 분위기에서 경쟁하고 있습니다. 섣불리 예측하기도 어렵고 예측한다는 것 자체가 위험한 상황입니다.



-석문공단의 보세구역지정이 가능하다고 보십니까?

" 석문공단의 보세구역지정을 위해 관세청과 협의 중입니다. 2000년말 개통예정된 서해대교와 연계될 수 있고 항구 등 입지적으로 좋은 조건이기 때문에 정부에서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습니다.



-석문공단의 개발 가능성을 어떻게 보십니까?

" 보세구역으로 지정되면 수출과 연계되기 때문에 공해없는 공장이 들어서고 공장가동률과 고용창출이 높아지게 됩니다. 만일 석유화학공장이 들어온다면 공해만 배출하고 전자동화 되어있어 지역주민의 고용이 불가능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안됩니다.



-농진에서 수익사업으로 개발한 도비도 휴양단지가 농진법에 근거, 지방세와 군세 등을 한푼도 내지 않고 있습니다.

" 조세에 관한 법률은 개정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다만 도비도 휴양단지는 농진의 계획된 투자가 끝나고 자리를 잡으면 지방자치단체에 운영권을 넘기는 것이 경영합리화나 국가기관간의 경영구조적으로 바람직합니다.



-도로공사의 행담도 개발에 지자체가 철저히 배제돼 있는데에는 정치권의 책임도 있는 것 아닙니까?

" 선착장을 현대화시켜 경영권을 당진군에 맡기는 문제를 도공과 협의하고 있습니다. 또한 개발위에서 행담도 개발에 당진군의 20% 참여보장을 요구하고 있는데 상징적으로라도 개발이익이 당진군민에게 분배되는 절차를 거칠 수 있도록 정치적·행정적 해결책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한보·동부는 평택항, 당진화력은 대산항으로 나뉘어 있는데 당진항 유치를 위한 계획은 갖고 있습니까?

" 최근에서야 군에서 자료를 제공받았습니다. 당진항 유치를 위해 해양수산부장관과 협의하고 있고 항만실무진에게 검토할 것을 지시했습니다.



-종합적인 지역개발 계획없이 임기응변 식으로 대처하다 보니 개발에 따른 소리만 요란하지 지역에서 개발이익을 나누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있습니다.

" 종합적인 지역개발의 방향과 관련, 서울에 있는 대학의 지역개발담당 교수와 협의하고 있습니다. 당진개발과 관련, 전문가팀을 구성, 조사·연구시켜 50년까지 내다보는 개발전략을 수립해야 합니다.



-당진지역에서는 IMF가 이제 왔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지역경제 전망을 어떻게 보고 있습니까?

" 당진은 농촌지역이기 때문에 충격이 늦게 오는 것 같습니다. 동부제강, 동국제강, LG 등이 속속 들어오고 있습니다. 내년말에는 고속도로 개통을 기점으로 많은 기업들이 활발한 움직임을 보일 것으로 봅니다. 당진은 개발에 대한 유리한 입지조건을 갖고 있어 내년부터는 지역경제가 활성화 될 것입니다.



-작은학교와 관련, 학기 중 통폐합을 주민들은 반대하고 있습니다.

" 교육부에서 경제논리에 치중, 학기중 통폐합을 추진하고 있는 것은 교육적 차원에서 볼때 매우 안타까운 일입니다. 정부에 재검토를 요구해서 작은학교가 지역의 문화·생활의 중심지로 남을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총선이 얼마 남지 않았는데 선거구제는 어떻게 될것 같습니까?

" 공동여당은 중선거구안을 확정했습니다. 충남이 3개 지역으로 분리되는데 여당안으로 본다면 우리지역은 당진, 홍성, 청양, 예산, 서산, 태안 등 6개 시·군에서 3인의 국회의원을 선출하게 됩니다. 하지만 선거구 문제는 야당과 협의없이 국회를 통과하기는 어렵습니다.



-마지막으로 사무총장 취임 이후 어떤 점이 달라졌고 어떠한 일들을 해나가고 있습니까?

" 우선 시간적으로 당무에 얽매이다 보니 5시30분이면 집을 나서 11시가 넘어야 퇴근하게 됩니다. 그동안 송파 재선거에 선거대책본부장을 맡아 선거를 치렀고, 당살림 뿐만 아니라 원외지구당 위원장 관리, 당세확장 등 사무총장으로서 해야 할 책임에 대해 상당한 부담을 느끼며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최종길  jgchoi@djtimes.co.kr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종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78 충남 당진시 남부로 278 명성빌딩 1동 5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2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