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육십에 다시 쓰는 인생 노트 _ 표기풍

당진시대l승인2011.02.25 23:43l(849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새벽 4시. 시계 자명종 소리가 요란하게 울어대면 주섬주섬 수건을 챙겨들고 화장실로 향한다. 일을 하러 나가기 위해서다.
나이 60이 다 돼서 길거리 청소부 일을 시작했다. 요즘말로 환경미화원이라고 부르지만 아직도 사람들 인식 속엔 길거리 청소부가 더 낯익을 것이다.
겨울엔 해도 뜨기 전이라 도로 위를 다니는 것만으로도 아찔한 순간이 있다. 하지만 두꺼운 점퍼와 장갑, 부츠로 무장하고 나서면 무서울 건 아무 것도 없다. 당진군민들이 깨끗한 아침 출근길을 걷는다고 생각하면 절로 미소가 지어진다.
그동안 나는 당진군에서 웬만한 명예직은 두루 섭렵했다. 그런데 2002년 여름 교통사고가 일어난 뒤로 인생이 180도 바뀌었다.
몇 년을 병상에 누워 지냈고, 그 후로도 몇 년을 재활하면서 시간을 보내야 했다. 지금 나를 만나는 사람들은 모두 기적이라고 부를 정도로 건강 상태는 많이 호전됐다. 그리고 내 고향, 당진으로 돌아와 이 일을 시작했다.
‘직업은 귀천이 없다’란 말이 있다. 하지만 이 일을 시작하기 전까지 이 말을 믿지 않았다. 하찮아 보이는 일이 분명 있었기 때문이다. 환경미화원 역시 그런 일에 속했다. 그런데 실제로 이 일을 하고부터 생각이 바뀌었다.
지금 내 나이 60. 아직도 일을 할 수 있다는 기쁨, 노동의 땀방울이 소중하다는 것을 깨닫게 해주는 이 일이 자랑스럽다. 그리고 나의 보람으로 당진군민들이 깨끗한 거리를 활보한다는 것 역시 자랑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지금에서야 새삼 느낀 것은 무슨 일을 하느냐는 중요하지 않다는 것이다. 연봉이 얼마인지도 중요하지 않다. 그저 건강해진 몸으로 열심히 땀 흘리며 일을 할 수 있다는 것이 중요할 뿐이다.
얼굴에 웃음꽃이 지지 않는 나를 보며, 주변에서 이 일에 대한 인식도 점점 바뀌고 있다. 그리고 친구들도 동료로 함께 일을 시작했다.
내 나이를 바라보며 달려오는 후배도 있을 것이고, 이미 이 시기를 지나 저 앞을 먼저 달려가는 선배도 있을 것이다. 집에서 하는 일 없이 텔레비전을 보며 제때 밥 안준다고 타박하기보다 밖으로 나와 소일거리라도 찾아보는 건 어떨까란 생각을 해본다.
다시 젊음을 되찾은 기분을 만끽할 수 있을 것이다.
당진시대  webmaster@djtimes.co.kr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당진시대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송광섭 2011-03-01 23:54:35

    윗글에서 처럼 직업에 귀천이 없다고 하잔아 우리나이에 일을 할수 있다는 자체가 중요하지 장애가 중요하진 안찬아 우리친구 표기풍 최고 영원하리라 팍팍~~~신고 | 삭제

    • 인 현교 2011-03-01 10:45:35

      참으로 훌륭하십니다.참 생각에 좋은 일 많이 하시니 天下가 감동하리라 생각됩니다.
      건강 잘 챙겨 행복된 나날 영원하시길 기원합니다.홧~팅!!!!!!신고 | 삭제

      • 이 순창 2011-03-01 09:14:46

        기풍아 열심히사는 네모습이 너무너무 자랑스럽다 신의은총이 늘함께하시길 기원합니다신고 | 삭제

        • 구본성 2011-03-01 06:20:12

          마음고생 몸고생 심했을텐데 ~. 열심히사는 모습이 너무 고맙고 부러워.기풍친구 화이팅!!!신고 | 삭제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0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