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노년기 삶의 10가지 유형

당진시대l승인2012.06.27 18:58l(915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우리는 인구 수만큼이나 모두 다른 모습을 하고 있다.  나와 다르다는 이유만으로 상대가 나쁘다, 잘못이다 할 수는 없다. 겉모습만이 아니다. 생각하는 것, 하는 일, 취미, 음식 먹는 습관까지, 나와 같은 사람은 이 세상에 단 한 사람도 없다. 바꾸어 말하면 ‘나’라는 사람은 이 세상에 단 한사람 뿐이다. 이 얼마나 소중한 사람인가. 그럼에도 우리는 다른 사람을 무시하고 업신여기는 경우가 많다. 깊이 생각해 보고 반성해야 할 일이다. 나와 다른 사람들을 이해하기 위한 방법을 한 가지 소개한다.
유경이 쓴 <마흔에서 아흔까지>라는 책에서 유경은 늙어가는 사람들을 바라보면서 다음과 같이 10가지 유형으로 분류했다. 나는 어떤 유형으로 살고 있고, 나이를 먹고 있는지 생각해 보면서 읽어보면 재미있다.

1. 열혈 청년형 : 나는 늙지 않았다는 것을 스스로에게도, 다른 사람에게도 계속 강조하는 유형이다. 자신의 사전에 노년은 없다고 생각한다.
2. 조로(早老)형 : 어차피 늙어갈 인생. 뭐 별거 있느냐는 지레짐작으로 노년을 앞당겨 맞아들이는 유형이다.
3. 응석형 : 나이는 먹으면 도로 아기가 된다고들 이야기한다.
4. 밑 빠진 독 형 : 욕심을 버리지 못해 채워도 채워도 끝이 없다. 돈 욕심, 자식 욕심으로도 모자라 목숨에 대해서까지 욕심을 버리지 못하는 유형이다.
5. 겨울나무 형 : 잎 떨군 나무는 아무 말 없이 서 있지만 그 안에 봄의 새싹을 키우고 있다. 다 비우고 모두 덜어낸 고목은 긴 세월을 지나 묵묵히 그 자리를 지키고 있다.
6. 내 마음대로 형 : 일명 ‘나를 따르라 형’ 매사에 깃발을 높이 들고 앞장 서신다. 다 큰 자식들의 의견은  소용없다.
7. 답답형 : 일단 말이 안 통한다. 무슨 일이든지 자기 방식밖에 모른다. ‘내 인생에 양보란 없다’는 것을 증명하려고 한다.
8. 산타클로스형 : 크리스마스에만 오는 산타클로스가 아니라,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늘 선물을 주신다. 산타클로스마다 그 선물의 내용과 분량이 다른데, 자신이 가진 돈, 시간, 건강,정성, 기술, 재능, 마음, 사랑 등을 골고루 나누어주시는 분들이다.
9. 무감각형 : 아무런 희망도 의욕도 없는 유형이다. 살아온 날들이 워낙 신산스러워 노년의 삶 역시 버겁기만 하다.
10. 잘 익은 열매형 : 한마디로 잘 익은 노년. 성숙한 노년이다. 자신의 노화를 긍정적으로 받아들이고 노년의 변화를 적극적으로 수용한 분들에게서 볼 수 있는 품성이다.

물론 이런 이야기는 성공적으로 늙어가는 데 대한 정답은 아니다. 그저 편안하게 읽으며 생각해 보는 자료일 뿐이다. 하지만 이런 유형으로 분류해 보면 늙어가는 사람들의 속 사정을 조금은 이해할 수 있게 된다. 나는 어떤 유형의 사람일까? 그리고 당신은?

김귀자 합덕대건노인대학 교학부장


당진시대  webmaster@djtimes.co.kr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당진시대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78 충남 당진시 남부로 278 명성빌딩 1동 5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1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