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칼럼/장덕기 발행인-그래도 투표에...

당진시대l승인1998.06.01 00:00l(226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그래도 투표에 참여해야 하는 이유



제2기 단체장과 지방의원을 뽑는 6.4지방선거가 코앞으로 다가왔다.

예상대로 유권자는 냉담한데 후보들만 열심히 표밭을 누비고 있는 실정이다. 경제불황이 유권자를 누가 당선되든 내 알 바 아니라는 듯 선거에 철저히 무관심하게 만들었다.

경제는 앞으로 더욱 어려워질 것으로 보이며 올바른 지역일꾼을 뽑는 일과 경제를 살리는 것이 무관하지 않은데 선거에 지나치게 관심이 없는 것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

경제사정 말고도 선거에 무관심할 수밖에 없는 중요한 정치적 요인이 있다. 예를 들면 정계개편에 관한 여야의 대결이다.

여당은 정국을 안정시킨다는 명분으로 인위적인 정계개편을 서두르고 있다. 그런데 과정이 불쾌하기 짝이 없다. 정계개편에 등장하는 야당의원 대부분이 소신없는 정치인이기 때문이다.

무엇이 정치발전이고 왜 이들이 정치안정에 필요하단 말인가. 정권이 바뀌어도 전혀 변함없는 한국정치의 희비극이 여기에 있다.

무엇을 하려고 당을 옮기는가. 단지 수적인 열세를 만회하는 확실한 거수기로 이용될 것이고 그 대가로 상당한 보상을 받을 것이다. 약점을 이용하는 세력이나 소신없이 끌려 다니는 정치인을 국민은 신뢰할 수 없다. 개혁에 동참하려고 결단을 내렸다고 주장하지만 국민은 절대 그렇게 믿을 수 없다. 그래서 국민은 정치인을 향해 그렇고 그런 x들이 라고 혹평한다.

이번 지방선거가 외면을 당하는 이유는 또 있다.

공천이 밀실에서 이루어졌기 때문에 시작부터 투명하지 못하고 혼탁하다. 선출된 후보중에는 풀뿌리 민주주의를 이끌만한 자질이 부족한 경우도 많다. 또 밥먹듯이 쉽게 소속정당을 바꾼다는 점이다. 당선 가능성이 높거나 공천에서 탈락하는 경우 거침없이 당적을 옮긴다.

당진에서도 일부 정당의 공천과정에 문제가 있었다. 후보중에는 자질이 검증되지 않았거나 지방자치의 본질에서 벗어난 인물도 있다. 한마디로 민의를 수렴하는 과정을 거치지 않고 몇사람의 뜻으로 선출되었기 때문이다. 투표를 통해 심판을 받겠지만 부적절한 인물이 후보로 선추되었다는 사실만으로도 염려스럽고 이 지역정치판이 심하게 오염되었다는 증거다.

그러나 경선과정에 하자가 뚜렷하여 불보이 예상되었으나 미련을 과감하게 떨쳐 버리고 출마를 포기한 인사도 있었다. 지역발전을 위해 결코 바람직하지 않지만 민주주의 원칙을 지킨 존경받을 만한 행동이었다.

이번 선거는 우리나라 정치수준을 한단계 끌어내리는 저급한 선거라는 것이 일반적인 견해다. 일부지역을 제외하고는 하나마나한 선거라고 말한다. 지역 분할구도가 더욱 고착화되어 이제 어찌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기 때문이다. 선거혁명 이라는 말도 무색해졌다.

그러나 아무리 경제가 어렵고 선거판이 기대이하라 해도 이번 선거를 무시하 수 없는 것은 어려운 지역경제를 풀어가는 데 단체장과 지방의원의 역할이 막중하기 때문이다. 마음에 쏙드는 인물을 선택할 수 없더라도 최소한 지역발전을 저해하는 인물은 걸러내야 할 것이다. 마음 내키지 않아도 꼭 투표에 참여해야 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당진시대  webmaster@djtimes.co.kr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당진시대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78 충남 당진시 남부로 278 명성빌딩 1동 5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1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