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충남걷기여행 3] 수채화처럼 유채꽃 넘실거리는 곳

서산시 해미읍성
5월 중순까지 만개 봄나들이 제격
임아연l승인2013.05.03 17:04l(959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노오란 꽃잎이 바람을 따라 넘실거린다. 푸른 이파리 위로 수채화 물감을 찍어 놓은 듯 유채꽃이 만발했다. 꽃샘추위 이후에 맞는 봄볕은 대지 위에 갖가지 색을 틔워냈다.
봄을 맞은 해미읍성은 너울거리는 유채꽃밭으로 유명하다. 굳이 멀리 떨어진 제주도를 꿈꾸지 않아도 된다. 아쉬운 이 봄이 지나기 전 노란 꽃밭 안에 숨어 ‘빼꼼’ 얼굴을 내밀고 사진을 찍어보자.

 

   
소담스럽게 재현한 민가와 돌담길

 

충청도 해양 군사중심지 해미읍성
당진에서 20~30분 떨어진 거리에 자리하고 있는 해미읍성은 1416년(조선시대 태종16년)에 왜구를 막기 위해 지어진 성곽이다. 충청도 서해안의 군사중심지로 왜구 침입을 막기 위해 축조한 이곳에 충무공 이순신 장군이 약 10개월 간 근무하기도 했다.
일제강점기를 거치며 군현제가 폐지됨에 따라 해미현이 서산군에 통합되면서, 읍성의 기능을 상실하게 된다. 이후 관아 건물 대부분이 매각, 훼손됐고 면사무소, 학교 등 기관과 민가가 지어졌다.
1963년 해미읍성이 사적 116호로 지정됐고 성내의 관공서와 학교를 이주한 뒤 읍성 내에 동헌과 객사, 민속가옥 등을 복원하기 시작했다.

 

   
왕골을 이용해 민속소품을 만들고 있다.

 

푸른 잔디밭 걸으며 봄 만끽
해미읍성은 역사적 건물을 복원해 그 가치를 잇고 있을 뿐만 아니라 인근 지역 주민들의 편안한 쉼터가 되고 있다. 해미읍성의 정문인 진남문에 들어서자마자 넓고 푸른 잔디밭이 펼쳐져 마음이 탁 트인다. 주말이면 아이들이 이곳에서 연을 날리기며 뛰놀기도 하고, 잔디밭 위를 뒹구느라 시간 가는 줄도 모른다.
성곽을 따라 조성된 유채꽃길은 천천히 걸으며 봄을 만끽하기에 지금이 제격이다. 또한 300~400년 동안 한 곳에 뿌리를 내리고 해미의 역사를 간직하고 있는 회화나무와 느티나무는 그 존재만으로도 든든하다.
청허정이라 불리는 정자에 오르면 주변 경관을 한눈에 둘러 볼 수 있으며, 그 뒤쪽으로는 높이 뻗은 소나무 밭이 울창하다.

 

   
성곽을 따라 조성된 유채꽃 길.

 

아이들 위한 전통민속 체험
읍성을 산책하다보면 민속가옥 근처에서 ‘따각따각따각’하는 경쾌한 소리를 들을 수 있다. 바로 어르신들이 직접 재현하는 다듬이질 소리다. 그 옆방에서는 짚공예가, 뒷집에서는 청삼짜기, 운세보기 등 다양한 전통민속을 재현하고 있다.
아이들은 마당에서 절구질도 직접 해보고, 제기차기와 굴렁쇠 굴리기 등 전통놀이를 체험할 수 있다. 또한 주막에는 손두부와 장터국수 등 간단한 요깃거리가 판매된다. 주말에는 농악과 타북 시연 등이 펼쳐져 보는 재미, 듣는 재미를 더한다.

 

<해미읍성 가는 길>

대중교통
  - 서산버스터미널에서 해미행 시내
    시외버스 이용, 10-15분 간격 운행 (15-20분 소요)
자가운전
  - 서해안고속도로 해미I.C → 해미 → 해미읍성
  - 경부고속도로 천안I.C → 아산 → 예산
     → 45번국도 → 덕산 → 해미 → 해미읍성

문의 : 서산시 문화관광과 041)660-2461

 

<근처 가볼만한 곳>

개심사
5월 중순무렵이면 분홍빛이 자태를 뽐내는 왕벚꽃이 활짝 핀다. 화려하고 웅장한 절은 아니지만 소담스러운 절의 풍광이 마음을 한결 편안하게 한다. 가느다란 봄 바람에 흔들리는 풍경소리를 두 눈을 감고 들어보자.

삼화목장
해미읍성에서 개심사를 가는 길에는 삼화목장이라 불리는 축협 가축개량사업소가 펼쳐져 있다. 무려 600만평이 넘는 완만한 구릉지대에 드넓은 목초지가 펼쳐지는데 이 또한 장관이다. 능선을 따라 벚꽃이 만개할 때면 더욱 아름다운 곳이다. 안타까운 점은 구제역 파동 이후 목장안 출입은 불가하다는 것.

용현리 마애여래삼존상
국보 제84호인 용현리 마애여래삼존상은 우리나라 마애불 중 가장 뛰어난 백제후기의 작품으로 알려져 있다. 자애롭기도 하고, 익살맞은 아이의 얼굴 같기도 한 불상의 미소가 교과서 밖에서 기다리고 있다.

 


 


임아연  zelkova87@hanmail.net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아연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1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