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합덕읍 틴즈문구점 표종국 대표
“지역을 바라보는 소식의 창”

이규일l승인2013.09.01 19:13l(975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표종국 대표는 합덕읍 내에서 틴즈문구점을 25년간 경영하고 있는 당진시대 애독자다. 25년간 문구점을 경영하면서 당진시대를 꾸준히 읽어 온 표 대표는 당진시대야말로 당진에 어울리는 신문이라고 했다.

“당진이 어려움을 딛고 시로 승격해 발전을 이룬 것처럼 당진시대도 발전을 거듭하는 신문인 것 같아요. 또 앞으로도 발전해야만 한다는 점도 당진이라는 도시의 모습과 같다고 생각합니다.”
오랜 기간 신문을 봐오면서 날카로운 비판의 눈을 가지게 된 표 대표다. 그는 당진시대에 대해서도 아쉬운 점을 지적했다.

“전에는 합덕이나 대호지같이 멀리 있는 지역에는 주재기자가 있다고 들었어요. 그렇다보니 지역에서 일어나는 작은 소식을 빨리 담아낼 수 있었죠. 요즘 지역소식은 어지간히 큰 행사나 사건이 아니면 실리지 않는 듯 해 아쉬움이 남아요. 좀 더 다양하고 많은 지역소식을 담았으면 좋겠어요. 지역에서 나갈 일이 많지 않은 이들에겐 지역신문은 당진 전체를 볼 수 있는 지식의 창이라 생각합니다.”

또한 취업이 힘든 시기에 실직자나 미취업자를 구제하기 위한 기업탐방 같은 기획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당진 내에는 굳이 현대제철 같은 대기업이 아니더라도 취업할 수 있는 우수한 기업이 많아요. 그런 기업을 독자들에게 소개해 실직자를 줄여나간다면 지역신문이 지역사회에 이바지하는 밑거름이 될 수 있을거라 생각해요.”
25년이라는 세월 동안 한 자리에서 문구점을 운영하다보니 아주 어렸을 적에 봤던 손님들이 지금은 아이 엄마나 아빠가 돼서 문구점에 찾아오면 그리 반가울 수가 없다고 한다.

최근 학교 측의 단체구입이 늘면서 중소규모의 문구점은 손님이 많이 줄었다. 틴즈문구점도 마찬가지다.
“예전처럼 손님이 많지는 않아요. 가끔 학용품이나 준비물을 사러 오는 학생만 있죠. 어려워졌지만  25년간 꾸준히 찾아준 손님들 덕분에 힘이 납니다.”
표 대표는 마지막으로 당진시대에 “20년 전보다 많은 성장을 했지만 더 좋은 신문으로 당진지역을 대표하는 신문으로써 자리매김했으면 좋겠다”고 따뜻한 조언을 건넸다.


이규일  rbdlfwwkd@nate.com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규일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78 충남 당진시 남부로 278 명성빌딩 1동 5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2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