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영국의 지역방송

장호순 순천향대학교 신문방송학과 교수 당진시대l승인2014.04.18 23:19l(1006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영국의 공영방송 BBC는 세익스피어, 영국왕실, 비틀즈 등과 함께 영국을 대표하는 상징적 존재 중 하나다. 1년 시청료가 가구당 30만 원에 달하지만, 영국인들이 가장 신뢰하는 언론이자, 영국 대중문화의 중심이다. 그런데 런던에서 멀리 살수록 BBC에 대한 애정이 식는 것으로 나타났다.
1923년 방송을 시작한 BBC는 ‘국가통합’을 최고의 가치로 삼고 방송을 해왔다. 네 개의 민족국가들(Nations)의 연합으로 이뤄진 영국을 하나의 왕국(Kingdom)으로 유지하는 역할을 담당했다. BBC본부는 당연히 런던에 위치했고, BBC는 중앙정부 기관처럼 관료적으로 운영됐다.
그러나 영국사회가 변화를 겪으면서, BBC도 달라져야 했다. 이민자들이 늘어 다인종 사회로 바뀌면서, ‘통합’보다는 ‘다양성’이 더 우선적 가치가 됐다. 전통적 지역 갈등 뿐만 아니라, 런던을 포함한 남부지역과 중북부지역 간의 경제적 격차에 대한 불만도 고조됐다.
많은 영국인들이 국가적 정체성보다 자기가 살고 있는 지역에 대한 소속감을 더 중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것은 TV뉴스를 통해서도 입증된다. 영국의 TV프로그램 중 가장 시청률이 높은 프로그램은 오후 6시30분의 지역뉴스다. 30분 먼저 시작하는 전국뉴스보다 더 시청자가 많다. 그러나 지역뉴스에 대한 시청자 만족도 비율은 전국뉴스의 절반에 그쳤다. BBC 뉴스에서 정작 시청자 자신이 살고 있는 지역에 관한 뉴스는 접하기 힘들다는 것이다.
지역시청자의 불만을 해소하기 위해 BBC는 인터넷을 통해서 지역뉴스를 강화하는 전략을 폈다. 뉴스 서비스 지역을 방송권역보다 더 세분화하고 지역의 각종 정보를 제공했다. TV로는 제공하기 힘든 세분화된 밀착형 뉴스를 각 지역에 공급하고 있다.
영국정부도 기존의 ITV 지역방송 정책을 수정해 기존의 광역방송 대신 소지역방송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영국의 민영방송 체제인 ITV는 BBC의 독점을 견제하고, 지역방송 수요에 부응하기 위해 도입돼, 1962년까지 14개의 지역민방이 영국 전역에 설립됐다. 지역민방은 허가지역에서 독점 상업방송의 특혜를 누리는 대신 지역뉴스와 시사 및 오락 프로그램을 제작해야 하는 의무가 주어졌다. 지역방송사들이 자기 지역에서 독립적으로 방송국을 운영하면서, 하나의 채널을 공유하고 일부 프로그램은 상호공유하는 방식이었다.
그러나 14개의 지역방송으로는 영국인들의 지역뉴스 수요를 채울 수 없었다. 방송사도 불만이 컸다. 지역민방의 지역뉴스는 가장 시청률이 높은 프로그램 중 하나였지만, 방송사들은 지역뉴스 의무편성 시간이 너무 길어 제작비 부담으로 방송국 경영이 어렵다고 불평했다.
2012년 영국정부는 ITV 방식을 보완할, 새로운 지역민방을 허가하기 시작했다. 기존의 지역방송보다 방송권역이 좁은, 도시단위의 소규모 지역방송이 영국 전역에서 새로이 등장할 예정이다.
소지역민방은 지역사회에 필요한 뉴스와 정보 제공의무를 부여하되, 지역의 어려운 경제상황을 고려해 기존의 광역민방보다는 의무부담을 줄여줬다. 한편 보다 많은 지역주민들이 시청할 수 있도록 채널 재전송을 의무화시켜, 시청자의 채널선택권을 보장했다. 소지역민방의 조기정착을 유도하기 위해 BBC수신료에서 일부를 지원하기로 했다. 영국 소지역방송의 열렬한 지지자 중 한 명은 BBC 사장을 지낸 Greg Dyke이다. 그는 전국적으로 80여 개의 방송국이 가능하다며, 이미 광역방송이 제공되는 대도시가 아니라 방송에서 소외된 소도시 지역에 허가돼야 한다고 주장한다.
지역방송을 활성화하려는 영국의 시도는 수신료 인상을 위해 애쓰는 KBS나 생존의 기로에 선 한국의 지역민방사업자들이 참고해볼만한 내용이다. 무엇보다도 방송에서 소외된 대한민국 지역 시청자들이 영국 시청자들처럼 ‘내 지역의 방송’을 주장해야 할 것이다.


당진시대  webmaster@djtimes.co.kr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당진시대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78 충남 당진시 남부로 278 명성빌딩 1동 5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1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