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전기세 체납, 동부제철 위기

근로자 절반 실직 하청업체 타격 예상
철강산업 의존도 높아 경기불황 우려
김창연l승인2014.10.24 21:29l(1031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유동성 위기를 맞아 구조조정을 진행 중인 동부그룹에서 자산매각이 여의치 않은 상황이 드러나 곤욕을 치르고 있다.
지난 17일 동부제철은 한전에 지난 7월부터 9월까지 전기요금 422억 원을 체납해 단전 최후 통보를 받았다. 한전은 동부제철에 1공장 냉연공장을 시작으로 21일 2공장인 열연공장까지 예비공급선을 단전하겠다고 발표했고 동부제철은 당일 한전 측에 7월분 미납 요금 139억여 원을 납부하면서 단전 조치를 막아섰다. 하지만 8월분 미납요금 135억6000여만 원과 9월분 146억4000여만 원이 체납된 상태로 한전과 협의 하에 분납하기로 결정한 상황이다.
한편 동부제철은 당진공장뿐만 아니라 동부메탈 동해공장까지 체납된 3개월 분 전기요금인 369억 원에 대한 납부가 이뤄지지 않는다면 전기 공급을 중단한다고 지난 20일 추가적인 통보가 이뤄지기도 했다.

동부그룹, 구조조정 안돼
자금 유통 여의치 않다

동부그룹은 지난해 11월 2조6569억 원의 자구계획을 발표하면서 자산매각 등의 자체 구조조정을 통해 그룹을 정상화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자산매각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신용등급 하락 및 채권은행들의 채권 회수 등 자금유통상황이 여의치 않은 상태다.
지난 1년 동안 자구계획의 13.7%인 3645억 원밖에 실행하지 못했고 김준기 동부그룹 회장이 1000억 원의 사재를 출연하기로 약속 했지만 아직까지 실행되지 않고 있어 동부그룹의 핵심 계열사인 동부메탈과 동부제철의 전기요금 체납사태까지 이어지고 있다는 평가다.
심지어 김준기 회장은 동부제철과 동부건설의 유상증자 과정에서 계열사 임직원들에겐 증자액을 할당하면서 정작 동부제철 지분 4.8%, 동부건설 지분 33.92%를 소유한 본인은 유상증자에서 쏙 빠져 논란이 일고 있다.

철강산업 의존도 높은 당진
여파 피할 수 없어

1997년 IMF 위기가 닥쳐올 때 한보철강 등 철강업계에서 주목을 받았던 연관회사들이 잇따라 쓰러졌다. 당시 한보그룹 22개 계열사가 부도를 맞고, 하청업체 35곳이 641억 원의 부도를 내면서 3000명이 넘는 실직자를 양산했다. 당진 역시 한보철강의 부도로 지역 경제가 휘청거릴 정도의 난관에 부딪혀야만 했다. 실직자는 물론 그 가족들, 한보철강과 거래하던 중·소기업들, 지역 곳곳에 자리한 식당들이 줄줄이 피해를 입었다.
현재 철강업계 종사자들은 지금 상황이 당시와 다르지 않다고 얘기한다.

채권단은 협약이 체결되는 대로 5000억 원 규모의 유동성을 공급하는 것과 동시에 중국산 열연강판의 저가공세 속에서 수 년 간 적자를 면치 못하고 있는 열연공장을 폐쇄하는 대신 흑자를 내는 냉연공장의 수익성을 끌어 올릴 계획이다. 이 과정에서 당진공장 근로자의 절반, 약 300여 명에 대한 감원이 불가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채권단의 동부제철 경영정상화 방안에 ‘당진공장 열연공장 가동 중단’이 포함돼 있기 때문이다.
또 당진공장의 협력업체들 역시 그 여파가 고스란히 미칠 우려가 커 지역경제에 상당한 타격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환영철강 김영진 대표이사는 “당진철강경기의 중심축 중 하나인 동부의 경영위기는 곧 당진 경제의 위기”라며 “철강산업에 의존도가 높은 당진의 경우 수 많은 실직자를 비롯해 연관산업이 타격을 받아 총제적인 경기불황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창연  kcy8410@nate.com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연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78 충남 당진시 남부로 278 명성빌딩 1동 5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2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