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왜목마을에 마리나 사업 논란

안효권 의원 “마리나 부활…시민 기만”
류병두 국장 “국비 지원 기회 이번 뿐”
김창연l승인2014.12.26 21:32l(1040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왜목마을에 마리나(요트·모터보드 등 스포츠 및 레저용 선박을 위한 항만시설) 개발을 두고 타당성 연구 용역이 진행된 가운데, 지난해 당진항만관광공사 설립 당시 마리나 사업을 하지 않는 것을 조건으로 당진항만관광공사 설립 및 운영 조례가 제정됐다고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24일 당진시청 소회의실에서 열린 당진 마리나 개발 기본구상 수립 연구용역 최종보고회 결과 왜목항 인근에 300척(육상 150척, 해상 150척) 수용 규모의 마리나 조성에 대해 사업성이 있다고 발표됐다. 연구용역에 따르면 개발계획 1안의 경우 왜목항 마리나 조성에는 총 584억 원의 사업비가 필요하며 약 300억 원을 국가에서 지원 받을 수 있다고 분석됐다. 하지만 추가적으로 진입로 6차선 확장 등이 필요하다고 지적됐다.
이번 사업계획에 대해 논의하던 중 안효권 의원은 “당진항만관광공사 설립 및 운영 조례를 제정할 당시 마리나 사업을 더 이상 하지 않겠다는 전제 하에 의회에서는 조건부 승인을 했다”며 “이를 지키지 않는 것은 의회와 시민을 기만하고 약속을 위반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어떤 연구용역 결과든 사업성과 타당성이 있다고 나온다”며 “300억 원 국비는 국민들의 혈세가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이종윤 의원은 “의회에서 마리나 사업을 않기로 했던 것은 위치가 석문방조제였다”며 “이번 마리나 위치는 왜목항으로 충분히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고 맞섰다.
당진시청 류병두 건설교통항만국장은 “해양레저스포츠를 즐기는 시민과 국민들의 수준 향상을 고려하면 당진시에서 대비해야 할 필요성이 있다”며 “마리나 사업을 위해 국비를 지원받을 수 있는 기회는 이번 뿐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창연  kcy8410@nate.com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연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78 충남 당진시 남부로 278 명성빌딩 1동 5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2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