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여성기업인을 만나다 3] “시행착오가 결실을 만든다”

(주)TPT 곽영신 대표 김예나l승인2015.02.13 23:06l(1047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백지에서 시작한 조명 제조업

버팀목이 되어준 가족들에게 감사

‘내 가족이 사용한다고 생각하며 제품을 만들면 소비자도 만족한다’는 경영철학으로 (주)TPT를 운영하는 곽영신 대표는 자신 스스로에 대한 믿음이 깊다. 2007년 처음 회사를 문 열었을 때도 그가 가지고 있었던 것은 ‘나는 할 수 있다’는 자신에 대한 믿음 뿐이었다. 이 올곧은 믿음이 그를 이 자리까지 오게 만들었다. 그가 8년 간 운영해 온 (주)TPT는 가로등과 방폭등 등 산업용 조명을 제조하고 개발하는 LED 조명 제조 회사다.

5년 간의 땀방울, 결실을 맺다

곽 대표는 조명에 대해서는 전혀 모르는 평범한 회사원으로 30년을 살아왔지만 조명사업에 종사하는 남편을 만나 조명 제조업에 눈을 뜨게 됐다. 곽 대표는 “남편을 만나기 전엔 안양에서 회사를 다니며 수출·입 관리 업무를 맡았다”며 “남편을 만나 당진에서 조명사업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남편 따라 앞만 보고 달렸다는 곽 대표는 남편에게 하나부터 열까지 조명 제조에 대해 배워야 했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곽 대표가 가장 힘들었던 것은 판매처를 늘리는 일이었다. 지속되는 불경기로 판매처를 확대하는 데 어려움이 많았다. 그러나 곽 대표는 직접 가로등 조명을 개발하면서 누전선로가 위험하다는 심각성을 느끼고 침수누전방지장치를 연구했다. 무려 5년 동안 매달려 연구해 온 침수누전방지장치는 2012년 특허를 받았고 이후 미래창조과학부가 주관한 발명특허대전에서 금상을 수상했다. 곽 대표는 “인생에 있어서 가장 행복한 순간이었다”며 “세상을 다 얻은 기분이었다”고 말했다. 

 “특허상을 계기로 TPT라는 기업을 널리 알리게 됐어요. 침수누전방지장치가 한국의 경제적 발전에 도움이 되는 것은 물론 TPT가 세계적인 기업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훨씬 더 노력해야겠지요.”

한결같은 사람 되고파

또한 곽 대표는 직원 관리에도 어려움을 느꼈다. 하지만 먼저 직원들의 이야기를 들어주고 직원들 스스로 일을 찾아서 할 수 있도록 앞에서 이끄니 직원들과 소통도 원활해지고 이제는 그들과 진짜 ‘가족’이 됐다.
“경험 없이 하다 보니 시행착오도 많았어요. 그래도 그 시행착오가 나중엔 성공의 길을 만들어 주더라고요.”

인생의 힘든 시기가 있었기에 지금의 자신이 존재한다는 곽 대표는 “사람들로부터 ‘곽영신은 참 한결같다’는 평가를 듣고 싶다”며 “처음과 끝이 언제나 똑같은 사람이 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힘든 시기를 잘 견뎌야 더욱 단단해지고 성숙해진다”고 강조했다.

가족이 있기에 힘이 나

1남 1녀를 두고 있는 곽 대표는 얼마 전 아들이 회사로 들어와 자신의 일을 돕고 있으며 딸은 변리사 시험을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가족과 함께 일하다보니 소통도 잘 되고 어려운 일에 부딪쳤을 때 힘이 돼요. 가족 중 누구 한 명이 힘들어하면 모두가 힘들어 하더라고요. 그래도 가족끼리 똘똘 뭉쳐 일하니 두려울 게 없습니다.” 


김예나  yena0808@hanmail.net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예나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78 충남 당진시 남부로 278 명성빌딩 1동 5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2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