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권오동 송악읍정비사업추진위원장
“직접 발로 뛰는 신문되길”

이영민l승인2015.07.02 22:02l(1066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송악읍 기지시리에 살고 있는 권오동 송악읍정비사업추진위원장은 과거 한국자유총연맹 당진군지회장, 송악읍승격추진위원장 등을 하며 지역사회의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했다. 요즘에는 동생의 농사일을 도우며 송악읍정비사업추진위원장과 현재 거주 중인 공간그린하이츠의 자치회장을 맡고 있다.

권오동 위원장은 “송악읍에 책정된 일부 예산으로 송악읍 정비를 위한 계획을 수립하고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또한 “아파트 주민들의 복지 향상을 위해서도 애쓰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기지초등학교와 송악중학교를 졸업하고 인천으로 올라와 인천기계공고를 졸업했다. 이후 건설회사에서 근무하다 군 복무를 위해 다시 당진으로 내려와 지금까지 고향에 터를 잡고 살고 있다.

 16년 동안 당진시대를 구독해 오고 있는 그는 당진시대가 잘못된 부분을 잘 꼬집는 모습에 지금까지 구독을 이어오고 있다. 그는 “여러 단체장을 맡다보니 자연스레 지역 복지 분야에 관심을 갖게 됐다”며 “당진시대 지면 중에서 복지 관련 기사를 유심히 읽는다”고 덧붙였다.

또한 그는 “신문에서 김천환 전 당진군의회 의장이 도계 분쟁과 관련해 기고한 칼럼이 인상 깊었다”며 “지금까지도 논란이 되고 있는 도계 분쟁의 쟁점을 잘 파악하고 쓴 글이라 공감됐다”고 말했다. 이어 “도계 분쟁에 대해 당진시 차원의 영리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그는 당진시대에 바라는 점을 이야기 했다. 그는 “잘못된 것을 신랄하게 비판하는 것이 당진시대의 매력이지만, 사건·사고를 너무 드러내지 않았으면 좋겠다”면서 “아이들이 신문을 보고 배울 수 있는 부분이 부족해 아쉽다”고 말했다.

“요즘에는 시에서 보낸 보도자료를 기사화한 것이 많은 것 같아요. 발로 뛰어 찾아 다니는 내용이 부족한 것 같습니다. 여전히 당진시대를 좋아하지만 더 깊이 있는 기사를 신문에 담아주길 바라요.”


이영민  erfgp92@naver.com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민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유종현 2015-07-07 16:58:56

    반촌리입구에 거주하는 직장인 반촌리정미소에서 당진ic주유소공장으로 가는길에
    고속도로의 차량질주와 과속으로 아기들을 데리고 밤길에 가다가
    인도없는 지형을 많은 고충이 있었기에 이점알립니다.
    하루속히 인도길을 만들어주세요!!!신고 | 삭제

    • 아산스틸공업 2015-07-07 16:49:40

      송악읍 기지시리 당진ic 주변 나라공원,신평농공단지주변
      난봉부락같은 지형을 개선해주실것을 정중히
      당진시및 개발사업부에 정중히 인도길과
      사람들이 다닐수있도록 횡단보도및 개선을 촉구합니다.신고 | 삭제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0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