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주간 영농정보 (7월 25일~31일)
벼 생육단계별 물 관리 방법 Ⅱ

임아연l승인2016.07.23 13:08l(1118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배동받이 때(유수형성기)~이삭 팰 때(출수기)
이 시기는 잎 면적이 최대로 커지고, 기온이 가장 높아 잎면 증산량이 가장 많은 시기다. 또한 이삭꽃이 분화, 발육하고 출수·개화·수정하는 시기로 환경변화에 가장 민감하며, 수분이 부족하거나 저온 시 이삭꽃의 분화를 적게 하고 수정장해를 일으키는 등 감수의 위험이 가장 크다. 따라서 이 시기에는 물을 충분히 공급해줘야 하는데 이삭 패기 15일 전부터 이삭 팬 후 10일까지는 물을 6~7cm로 깊게 대 수분장해를 받지 않도록 해야 한다.
이 시기의 물 관리는 상시 담수보다는 물걸러대기를 통해 뿌리에 산소공급을 꾀하고 뿌리 활력을 유지하도록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이삭 패기 전 14~10일인 이삭을 배기 전후는 벼의 일생 중 가장 많은 물을 필요로 하는 생육시기로 물이 부족하면 이삭이 작아지고 수정이 안 된 이삭꽃이 증가한다.

여뭄기(등숙기)
여뭄기는 동화작용으로 잎에서 생성된 전분을 이삭으로 보내서 저장하는 시기로, 적당한 수분공급이 필요한데 이 시기는 잎면 증사량이 적으므로 많은 물을 필요로 하는 시기는 아니다. 하지만 뿌리의 활력 및 기능이 급격히 저하되기 쉬우므로 뿌리까지 산소공급을 위해 물을 2~3cm로 얕게 대거나 걸러대기를 실시해야 한다. 벼가 생리적으로 여뭄이 완료되는 시기인 이삭 팬 후 35일까지는 물대기를 해야 하지만 이 시기는 기온이 점차 낮아지고 벼의 잎면증산량도 적고 수면이 잎에 가려 수면증발도 적어서 많은 양을 담수할 필요는 없다.

※벼 쓰러짐 예방을 위한 물 관리
기계모내기 한 벼는 쓰러짐 경감 및 뿌리 활력 유지, 증진하기 위해서는 참새끼치기가 끝나는 시기인 모내기 후 25~30일에 1차 중간물떼기를 실시하고, 물대기를 통해 이삭 패기 전 35일 전·후에 다시 논바닥이 가늘게 갈라질 정도로 다소 강하게 중간물떼기를 실시한다.
벼 건답직파재배 시에도 2~4잎 때에 물을 대고 계속해서 물을 댄 상태로 유지할 때는 뿌리의 활력이 떨어져 쓰러질 위험이 높아진다. 따러서 상시 담수 후부터 이삭패기 25일 전(유수형성기) 사이에 벼 생육상태에 따라 2~3회 중간물떼기를 실시하는 것이 쓰러짐을 방지하는 데에 좋다. 이렇게 하면 벼가 생육 후기까지 건전하게 자라 밥맛도 향상된다.

■문의 및 자료제공: 당진시농업기술센터 식량작물팀(360-6351~3)

 


임아연  zelkova87@hanmail.net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아연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78 충남 당진시 남부로 278 명성빌딩 1동 5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2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