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고산흑엽소 이재성 대표
“후속보도 강화해주세요”

이영민l승인2017.05.12 19:51l(1158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순성면 아찬리 출신 이재성 대표는 53세 나이로 방송통신대학교 국문학과에 입학했다. 입학한 지 7년이 넘어 현재 마지막 학기를 남겨두고 있다. 그가 늦깎이 대학생이 된 이유는 조금 특별하다. 북창초를 졸업한 그는 초등학교 동창회를 조직하는 과정에서 일일이 동문들에게 편지를 보냈는데, 동문들로부터 글에 대한 호평을 받았고, 더 공부하고 싶은 욕심이 생겨 방송통신대학교 국문학과에 입학했다.

대학교에 입학한 뒤에는 글에 대한 흥미를 더욱 크게 느껴 지금은 시와 수필을 쓰는데 시간을 투자하고 있다. 더불어 당진방통대 당진학생회 37대 회장을 맡는 등 다양한 활동을 해왔다. 또한 국제와이즈맨클럽 30년사, 북창초등학교 60년사 등 두 권의 책도 집필했으며, 현재 당진참여연대 독서모임에도 가입해 매월 2회 독서토론 시간을 갖고 있다.

“얼마 전 50세가 되던 해를 기억하며 수필을 썼죠. 평소에는 자연을 소재로 한 시를 자주 씁니다. 언젠가는 제 이름을 건 책을 출간하는 것이 꿈입니다.”

한편 이 대표는 당진시대가 창간됐을 때부터 구독을 이어오고 있는 ‘열혈 독자’다. 이 대표는 “20여 년 전에는 민주화 운동이 활발했기 때문에 민주언론의 역할이 대두되던 시절”이라며 “기대에 걸맞게 당진시대가 지역의 정론지로서의 역할을 하고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이어 “당진시대는 시정을 감시하고 바른 소리를 할 수 있는 유일한 지역신문”이라고 평가했다.

특히 이 대표는 1면 기사와 기획기사 위주로 기사를 정독한다. 지역의 이슈에 대해 깊이있게 살펴볼 수 있는 기사를 좋아한다고. 이 대표는 “현안에 대해 꼼꼼히 살피는 모습이 보기 좋다”며 “사람들의 관심에서 멀어지고 있는 현안에 대해 재조명하고 후속보도에 신경써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 대표는 최근 SK화력발전소에 대해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이 대표는 “당진의 환경을 고려해 화력발전소는 더 이상 들어서면 안 된다”며 “당진시민들이 결국 수도권 시민들을 위해 희생하는 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화력발전소는 전국에 분산시켜야 하고 친환경에너지로 전환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열독자로서 당진시대가 최고의 신문이 되길 바랍니다. 당진이 도시의 면모를 갖추면서 언론의 역할 또한 더욱 중요해졌습니다. 항상 시정을 견제하는 정론지, 시민에게는 문턱이 낮은 신문이 되길 바랍니다.”
 


이영민  erfgp92@naver.com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민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0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