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마음 놓고 숨쉴 수 있는 당진 됐으면”

당진시대l승인2017.06.02 20:31l(1161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얼마 전 문재인 대통령이 한 초등학교를 방문해 미세먼지 긴급 대책으로 오래된 석탄발전소의 가동을 일시 중지하기로 한 뉴스가 화제가 됐다. 그 후 석탄화력발전소가 미세먼지의 주범이란 기사들이 쏟아졌고, 전국 화력발전소 59기 중 충남 서해안에 29기가 집중되어있어 사람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당진이 병들고 있다
충남 29기의 화력발전소 중 현재 당진에 10기가 운영 중이며 추가로 2기의 화력발전소가 세워질 계획이다. 충남의 전기 생산량은 전국의 23.%로 전국의 가장 많은 전기를 생산하고 있으며 전기 자급률은 300%에 이른다. 당연 화력발전소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1위는 충남일 수밖에 없는 이유다.

당진 곳곳에 자리 잡은 환경문제를 꼼꼼히 살펴보기 위해 발전소가 위치한 바다를 찾았다. 섬 하나를 사이에 두고 대산석유화학단지와 화력발전소가 희뿌연 연기를 쉴 새 없이 뿜어져 나오고 있었다, 돌아 나오는 길에 즐비하게 세워진 송전탑을 지나다보면 곧게 펼쳐진 석문산업단지가 자리 잡고 있다. 20분쯤 차로 이동하다 보니 현대제철이 보인다. 이곳을 차로 돌아보는 데는 30여 분 정도가 걸렸다.

지난달 23일 방영된 PD수첩에서는 미세먼지 문제를 카메라에 담았다. 2060년 미세먼지로 인한 조기 사망은 OECD 국가 중 1위가 한국(제 3차 한국환경성과보고서(출처 OECD 2017. 3))이라는 내용과 함께 조금 먼저 그 미래에 살게 된 도시로 당진의 환경문제를 보도했다. 그 안에 우리가 있었다.

우리들의 터전이 될 당진
매일 아침 오늘의 미세먼지 농도를 확인하고 마스크를 써야 할 지 말지를 확인하는 것으로 등교를 시작한다. 미세먼지로 빼앗긴 운동장 대신 답답한 교실에서 이뤄지는 체육시간이 즐거울 리 없고, 집으로 돌아와 그저 바라만 봐야 하는 놀이터는 짜증스럽기까지 하다. 발전된 당진, 그 그림자인 당진의 환경문제 또한 반드시 해결돼야 할 문제다.

어린이기자단
계성초 4학년 이다은


당진시대  webmaster@djtimes.co.kr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당진시대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0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