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움 받은 만큼 도움 되고 싶어요”

탈북민 천웅지·예소은 부부, 성금 기탁 당진시대l승인2017.06.19 08:04l(1163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북한이탈주민 천웅지·예소은 부부가 지난 7일 당진시북한이탈주민정착지원센터(센터장 문정숙)에 성금 100만 원을 전달했다.

천웅지·예소은 부부는 지난달 27일 탈북민을 위한 합동 결혼식을 통해 부부의 연을 맺고, 신혼여행을 다녀온 뒤 북한이탈주민정착지원센터를 찾아 성금을 전달했다.

이들 부부는 “탈북민센터를 통해 많은 도움을 받고, 당진 정착에 필요한 많은 안내를 받았다”며 “먼저 자리를 잡은 탈북민들이 센터의 주인이 되어 도움을 받기만을 바라는 것이 아니라 도움을 줄 수 있는 사람이 되고자 작은 마음을 담았다”고 말했다.

아울러 “센터가 정부의 지원금으로 운영되는 줄 알았는데, 센터장님을 비롯해 모든 분들이 자원봉사라는 것을 알게 돼 놀랐다”며 “탈북민들이 함께 힘쓰는 등 많은 도움이 되고 싶다”고 덧붙였다.


박해옥 시민기자


당진시대  webmaster@djtimes.co.kr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당진시대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76 충남 당진시 교동2길 83-15 2층(읍내동61-4)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17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