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섬포구로 밀입국한 베트남인 검거

강제추방 후 1년 간 선원 준비
“아내 보고 싶어 밀입국했다”
한수미l승인2017.09.25 12:06l(1176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평택당진항에 정박한 화물선에서 바다에 뛰어들어 밀입국한 31살 베트남 선원이 해경에 체포됐다.

평택해양경찰서는 지난 17일 출입국관리법 위반 등 혐의로 A씨를 체포해 관할 출입국관리사무소로 인계했다.

A씨는 지난 10일 오후 7시 경 당진항 송악부두에 정박 중이던 8000t급 화물선(벌크화물선)에서 도망쳐 밀입국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구명조끼를 입고 바다로 뛰어들었으며 1km 가량을 헤엄쳐 송악읍 안섬포구 부둣가에 도착했다.

이후 구명조끼를 돌로 덮어 숨긴 뒤 택시를 타고 화성시 봉담읍에 살고 있는 아내의 집으로 도망쳤다. 이 사이 선박회사가 선원의 무단이탈 사실을 신고했으며, 아내 집에 숨어 있던 A씨는 검거에 나선 경찰에게 문을 열어주지 않고 3시간 이상 대치하다가 결국 검거됐다.

한편 평택해경에 따르면 A씨는 2011년부터 5년 간 취업비자로 한국에 입국해 생활했으며 체류기간을 연장하지 않다가 지난 9월 불법체류한 사실이 적발돼 베트남으로 강제추방 당했다. 5년 간 재입국이 불가능한 상태였던 A씨는 아내를 만나기 위해 지난 1년 동안 선원 자격증을 취득한 뒤 화물선박회사에 취업, 밀입국을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2015년 입국한 아내가 보고 싶어 밀입국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수미  d911112@naver.com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수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76 충남 당진시 교동2길 83-15 2층(읍내동61-4)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17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