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민종기 전 군수 올해 출소하나

벌금 일부 노역으로 대신
가석방 대상에 포함
한수미l승인2018.01.11 20:10l(1191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경기도 화성교도소에서 복역 중인 민종기 전 당진군수가 올해 출소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지난 2010년 5월 뇌물수수 및 해외도주 등으로 구속돼 징역 8년 및 벌금 7억 원을 선고받은 민 전 군수는 예정대로라면 오는 5월 말에서 6월 초순에 형기가 만료되지만, 벌금 7억 원 중 일부를 노역으로 대신하며 출소 일정이 6~7개월 늦춰진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현재 민 전 군수는 형량의 90% 이상 채운 상태로 형법에 따라 선고받은 형량의 2/3 이상을 경과하면 가석방 대상이 될 수 있다. 만약 가석방이 이뤄진다면 출소가 다소 앞당겨 질 수도 있다.

한편 민종기 전 군수는 당진군수로 재임하던 지난 2010년 건설사로부터 3억 원 상당의 별장을 뇌물로 받은 사실이 적발되자 해외도주를 위해 여권을 위조하는 등 범죄행위로 징역 8년에 벌금 7억 원의 형을 선고받은 바 있다.
 


한수미  d911112@naver.com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수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 최대 400byte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18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