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제9기 당진시대 지역언론 아카데미
나경욱 인턴기자(목원대 광고홍보언론학과 3)
“지역신문의 역할 알게 됐어요”

지역문제 제기 및 공론화역할 놀라워
첫 기사 부족함 느껴 아쉬워
박경미l승인2018.01.19 20:35l(1192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언론인을 꿈꾸는 대학생들을 위해 당진시대에서 진행하고 있는 ‘지역신문 아카데미’에 참가한 나경욱 학생(목원대 광고홍보언론학과 3)이 한 달 간의 인턴기자 생활을 지난 19일 끝마쳤다.

나경욱 학생은 당진시대 인턴기자 생활을 통해 독자와의 만남, 신설상가, 사진속으로 추억속으로, 책소개 등의 연재 기사와 <겨울철 차량관리로 안전운전 하세요!>, <준비 8년 만에 신평면지 출간> 등의 기사를 취재·보도했다. 또한 당진시대 페이스북 관리를 맡았다.

나 학생은 “당진시대 인턴기자로 활동하면서 지역신문의 역할과 필요성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하게 됐다”며 “지역사회의 문제를 제기하고 공론화 장을 형성하며 문제가 해결되기까지의 과정에서 지역신문이 큰 역할을 하고 있다는 걸 알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지역신문이 그러한 역할을 하기 위해 시민 한 사람 한 사람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있음을 느끼게 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나 학생은 인턴기자 활동을 마무리하며 가장 기억에 남는 일로 가장 처음에 썼던 신평면지 출판 기사를 교정받았던 때를 꼽았다.

나 학생은 “신평면지 출판 기사의 초고 분량은 A4 용지 반 이상이었지만 교정을 받고나자 분량은 A4 용지 3분의 1 수준으로 줄어들었다”면서 “스스로 부족한 점을 많이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글 쓰는 훈련이 된 상태에서 인턴기자 생활을 했다면 더 기사를 잘 쓰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이 든다”고 전했다.

“인턴기자 활동을 마친 뒤 여행을 떠나 잠시 휴식의 시간을 갖고 학생으로 돌아가 학업에 열중하고자 합니다. 기자다운 기자가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습니다.”
 


박경미  pkm9407@naver.com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0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