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대선주자 때도 성폭행” 다른 피해자 등장

안 전 지사가 세운 연구소의 직원 당진시대l승인2018.03.09 21:07l(1198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또 다른 피해여성의 증언이 나왔다.
안 전 지사가 설립한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의 연구원인 A씨가 1년 넘게 수차례의 성폭행과 성추행에 시달렸다고 지난 7일 JTBC <뉴스룸>이 보도했다. 특히 이 피해여성은 안 전 지사가 유력 대선 후보로 주목받던 지난해 1월에도 성폭행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대선후보 초청 강연회가 있었던 지난해 1월 18일 새벽 안 전 지사로부터 여의도에 있는 한 호텔에 와달라는 요구를 받았고, 호텔방으로 들어가자마자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A씨가 주장한 안 전 지사의 성폭행은 그것 뿐만이 아니었다. <뉴스룸>은 “(A씨는) 2015년 행사 뒤풀이 장소에서 신체 부위를 만지는 성추행이 시작됐고, 2016년 7월에는 충남 논산의 한 종교시설에서 성폭행을 시도했다고 말했다”며 “이후 2016년 8월과 12월, 2017년 1월에도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고 보도했다.

충남지역언론연합 심규상 기자
 


당진시대  webmaster@djtimes.co.kr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당진시대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18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