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당진지역 선출직 공직자 재산공개
정상영 의원 재산 2억 증가

정정희 의원 재산 작년 60억에서 올해 13억 급감
어기구 3억4400만 원, 김홍장 1억8800만 원 신고
임아연l승인2018.04.06 19:43l(1202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지난달 29일 공개한 공직자 정기 재산 변동사항에 따르면 17명의 당진지역 선출직 공직자(국회의원 1명, 당진시장 1명, 도의원 3명, 시의원 12명) 가운데 정상영 시의원의 재산이 가장 크게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 의원은 지난해보다 1억8000만 원이 늘어난 9억9300만 원을 신고했다.

 

정상영 등 11명 재산 증가

정 의원은 합덕읍 대합덕리에 본인 명의로 된 상당 규모의 토지를 소유하고 있는 가운데, 해당 토지의 공시지가가 상승해 재산이 크게 늘었다. 또한 시곡동과 홍성군에도 토지 일부를 소유하고 있다.

이어 상승폭이 가장 큰 선출직 공직자는 어기구 국회의원으로 지난해에 비해 총9300만 원이 증가했다. 올해 3억4400만 원의 재산을 신고한 어 의원의 경우 부친이 소유한 강원도 속초시의 토지와 송악읍 고대리의 단독주택의 가격이 약 2000만 원 가량 상승했다. 그 밖에 어 의원 본인과 배우자, 부·모·자녀 등 가족들의 예금액과 정치후원금이 증가했다.

 

정정희 등 6명 재산 감소

반면 재산이 가장 감소한 선출직 공직자는 정정희 도의원으로, 정 의원은 46억6300만 원에 이르는 가장 많은 재산을 갖고 있지만, 지난해에 비해 1년 동안 13억6300만 원이 감소했다. 정 의원의 경우 본인 소유의 토지가 전라남도 고흥군을 비롯해 당진시 채운동·수청동·구룡동, 석문면 난지도리·초락도리 고대면 당진포리, 면천면 삼웅리 등 여러 곳에 상당수의 토지와 건물을 갖고 있다.

배우자의 경우에도 전라남도 고흥군과 당진시 대덕동·읍내동·행정동·용연동·구룡동·채운동·수청동, 면천면 성상리·원동리 삼웅리, 대호지면 두산리, 석문면 초락도리 등 곳곳에 토지와 건물을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타나났다.

대부분의 토지의 공시지가가 수십만 원에서 수백만 원 상승했으나, 석문면 초락도리 일부 토지의 경우 2500만 원이, 면천면 삼웅리에 소유한 토지는 3억2900만 원이 감소했다. 건물 또한 읍내동에 위치한 빌딩은 5억6500만 원, 용연동에 소유한 단독주택은 5900만 원 감소했다고 신고했다.

이어 안효권 시의원의 경우 1억1000만 원이 감소했다. 토지나 건물 등의 변동액은 없으나 교육비·생활비·보험료 등 지출로 예금에서 1억 원 가량 재산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정희 재산 46억 가장 많아

한편 재산이 가장 많은 의원은 역시 정정희 도의원으로 총 46억6300만 원의 재산을 신고했으며, 이어 황선숙 시의원이 17억7400만 원, 안효권 시의원이 11억9100만 원, 정상영 시의원이 9억9300만 원, 이종윤 시의장이 8억900만 원의 재산을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 뒤를 이어 이용호 도의원이 6억3000만 원, 인효식 시의원이 5억1600만 원, 편명희 시의원이 4억6900만 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임아연  zelkova87@hanmail.net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아연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18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