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맛집] 원당동 마루벌돌구이 최영수 점장
돌 구이로 육즙 가득한 삼겹살!

사진 서비스·유아 놀이방 운영
단체석 마련으로 회식도 편안하게
한수미l승인2018.05.08 18:28l(1206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원당동 이안아파트 앞에 위치한 마루벌돌구이에서는 맛과 멋, 두 가지를 모두 한 번에 즐길 수 있는 곳이다. 두툼한 고기를 달궈진 돌판에 구워 육즙 가득한 맛을 만날 수 있는 것은  물론 불쇼와 캐릭터 볶음밥으로 보는 즐거움까지 얻을 수 있다. 연인이, 친구가 혹은 가족, 단체가 와도 누구에게나 만족감을 줄 수 있는 마루벌돌구이다.

마루벌돌구이의 특별함은 돌판에 있다. 돌판을 사용해 고기를 굽기 때문에 겉은 노릇하면서 속은 촉촉, 육즙이 가득한 고기 맛을 유지한다. 또한 돌판의 크기가 커 김치와 버섯 등을 함께 구워 먹을 수 있다.

또한 고기는 마루벌돌구이 직원들이 직접 굽는 서비스를 제공하기 때문에 항상 균일한 맛을 유지한다. 또한 고기가 익어 갈 쯤엔 불쇼가 진행돼 보는 재미까지 더한다. 이 불쇼는 고기에 알코올을 뿌려 불꽃을 일으켜 센 불로 고기를 굽는 것으로, 보는 재미 외에도 고기의 잡냄새를 없애고 육질을 부드럽게 해준다. 최영수 점장은 “불쇼 퍼포먼스로 보는 재미도 있지만 고기의 맛을 더 좋게 하는 것이 큰 역할”이라고 말했다.

또한 고기를 다 먹은 뒤 나오는 볶음밥도 별미다. 게다가 볶음밥을 볶는 기술을 보는 것과 함께 토끼와 하트, 네잎클로버 등 손님들 취향에 맞춰 캐릭터로 만들어 주는 것도 소소한 재미라고. 이밖에도 마루벌돌구이에서는 손님들을 촬영해 인화해 주는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한편 마루벌돌구이는 한돈과 한우, 오리 고기가 주 메뉴다. 국내산 한돈은 삽겹살을 비롯해 항정살과 가브리살, 목살이 준비돼 있으며 한우는 등심과 차돌박이, 육회가 마련돼 있다. 오리고기로는 로스와 주물럭이 마련됐다.

가장 인기가 좋은 삼겹살은 삼겹살 한 판이 들어오면 본사 마루벌돌구이에서 한 차례 숙성한 뒤 당진점으로 들여와  숙성고에서 다시 한 번 숙성한다. 이 고기를 당진점에서 직접 손질하고 칼집 작업까지 거쳐 부드러운 육질의 고기를 만들어 낸다. 두께가 있어 좋은 식감은 물론 가득한 육즙이 먹는 순간까지 유지된다.

또한 고기와 함께 먹는 밑반찬도 별미다. 두껍게 썰려진 무채와 새콤한 소스 버무려져 고기와 먹기 좋다. 최 점장은 “준비된 절임 깻잎에 겨자소스와 무채, 고기를 올려 먹는 것이 맛있게 먹는 방법”이라고 말했다.

한편 마루벌돌구이는 충청도를 기반으로 한 프랜차이즈 식당으로 천안과 아산, 청주 등에 입점돼 있다. 당진은 지난 3년 6개월 전 오픈했으며 놀이방과 단체석 등 마련으로 꾸준히 인기를 얻어오고 있다. 최영수 점장은 “마루벌돌구이는 손님들과 ‘함께 논다’고 표현한다”며 “가족 같은 분위기로 운영하다 보니 이제는 단골손님들이 더 많다”고 말했다.

“당진점이 마루벌돌구이 중에서도 매출이 순위권에 들어요. 손님분들이 찾아주신 덕분이죠. 앞으로도 안주하지 않고 더욱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메뉴 : 생상겹살 1만2000원, 생목살 1만2000원, 항정살 1만3000원, 가브리살 1만3000원, 꽃등심 3만2000원, 차돌박이 2만6000원, 육회 2만2000원, 오리로스 1만4000원, 오리주물럭 1만4000원 등
■ 위치 : 원당로 48 (원당 이안아파트 앞)
■ 문의 : 356-9221


한수미  d911112@naver.com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수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18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