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지역의 공동체를 일구다 10 면천사랑봉사회
사각지대에 내미는 사랑의 손길

회비와 후원금으로 연간 2500만 원 지원
사각지대에 놓인 어려운 이웃 찾아 도와
임아연l승인2018.06.08 21:34l(1211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추운 겨울 난로가 필요한 주민들에게 난로가 돼주고, 학교를 가야하지만 학비 걱정인 학생에게 교문을 넘을 수 있게 도와주는 힘. 그 힘은 십시일반 작은 정성을 함께 나누는 지역주민들에게서 시작됐다.

지난 2007년 7월 1일 창립한 면천사랑봉사회(회장 박노규)는 지난 10여 년 동안 따뜻한 지역공동체를 만드는 일에 앞장서며 꾸준히 한 길을 걸어왔다. 덕분에 읍·면·동 단위에서 자발적으로 주민들이 만들어 운영해온 봉사단체로 인정받으며, 타 지역에도 귀감이 되는 단체로 꼽히고 있다.

장학급·난방유·상차림비 등 지원
면천사랑봉사회는 장학금 전달, 난방유 전달, 집수리 봉사활동, 명절 상차림비 지원, 교복비 지원 등 다양한 활동을 펼쳐왔다. 오로지 매달 회원들이 내는 5만 원의 회비와, 지역에 입주한 기업, 또는 개인사업가들이 내놓는 월 10~20만 원을 꼬박 모아 많은 일들을 한다. 이렇게 매년 2500만 원 상당을 지원해 왔다.

특히 이들이 주목하는 건, 사각지대에 놓인 사람들이다. 형편은 딱한데 법적으로 지원이 되지 않는 사람들을 찾아내서, 실질적인 지원을 하고 있다. 대상도 학생부터 노인까지 다양하다. 지난 13일에도 독거노인 가정에 난방유를 지원했다.

학생이 스스로 자립할 때까지
이들이 스스로 자부심을 갖는 일 중 하나는 학생들을 키워내는 일이다. 매년 면천초등학교와 면천중학교 졸업식에서 장학금을 전달하도 하지만, 한 명의 학생을 끝까지 책임지고 길러내고 있다.

“초등학교 6학년 때부터 지원한 한 학생이 있어요. 당시엔 여러 가지 장학제도도 부족하고 어려웠죠. 이 친구가 대학에 입학할 때 등록금이나 주거비 등 큰 목돈이 들 것을 생각해 면천사랑봉사회에서 적금을 부어 530만 원을 쥐어줬습니다. 취업해서 자립할 때까지 계속 뒷받침 해주는 것이 면천사랑봉사회가 타 단체와 다른 점입니다.

당진지역에 크고 작은 기업체가 들어오고, 발전기금 등이 각 마을과 지역에 지원되고 있는 곳도 있지만, 면천면의 경우 기업체도 거의 없고 농업이 주를 이루는, 그리 풍족하지 않은 지역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면천주민들은 십시일반의 힘을 믿는다. 매달 조금씩, 한 사람이 조금씩 모으는 꾸준한 사랑의 힘을 믿는다.

박노규 회장은 “어렵고 힘든 소외계층에 대한 국가와 지자체의 사회안전망이 법과 제도적으로 미흡한 부분이 있는 가운데, 면천사랑봉사회가 이를 메워주고 있다”며 “어느 곳에도 이러한 민간후원단체가 거의 없어 봉사회원들과 면천면민들은 큰 자부심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 기사는 지역신문발전기금의 지원을 받아 취재·보도합니다.

미니인터뷰 박노규 회장

“십시일반 주민 함께 참여”

“지역주민들의 자발적인 봉사·후원 모임으로 활성화를 이뤄 면천사랑봉사회에 대한 자부심과 애정이 큽니다. 임기 내에 사단법인화 추진할 계획입니다. 사단법인이 되면 세금공제 등 혜택을 받을 수 있어 기업과 공직자 등 다양한 후원회원을 모집할 수 있습니다. 또한 면천초·면천중 특성화 교육에 일익을 담당하는 단체로 발전시켜 나가겠습니다. 면천 주민들이 누구나 함께 웃으며 살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

 

 

 


임아연  zelkova87@hanmail.net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아연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1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