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라돈침대 사태, 책임 있는 자세 필요”

이선영 충남도의원 임아연l승인2018.07.22 22:30l(1217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이선영 충남도의원이 지난 19일 열린 제4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진행했다.

이선영 충남도의원이 최근 논란이 된 ‘라돈침대’ 당진항 야적 문제와 관련해 환경 문제에 대한 충남도의 책임 있는 자세를 촉구했다.

이 의원은 지난 19일 열린 제11대 충남도의회 4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진행했다. 이 의원은 “방사선 물질을 배출하는 라돈침대를 해체하고, 폐기처분할 장소를 선정하는 가운데 도민들과 어떤 협의도 없었으며, 관련 지자체인 충남도나 당진시는 아무것도 모르는 상태에서 야적이 이뤄졌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과정에서 충남도의 업무가 아닌 중앙정부의 소관이라는 충남도의 안이한 자세로 당진과 천안지역 주민 간 갈등이 유발됐고, 사태를 키웠다”며 “도민들은 충남도의 부실한 대응과 환경오염 등에 대해 불안해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이제 다시는 이런 일이 되풀이 되어서는 안 된다”면서 환경문제에 대한 충남도의 적극적인 자세를 촉구했다.


임아연  zelkova87@hanmail.net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아연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18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