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충남도민체전 이색참가자 오종민·정나라 선수(읍내동 거주)
부부가 함께 배드민턴 대회 참가

정나라 선수, 결혼으로 당진 이주해 도민체전 첫 출전
오종민 선수, 당진초 배드민턴부 코치로 아이들 가르쳐
박경미l승인2018.07.27 21:27l(1218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제 70회 충남도민체전 배드민턴 종목에 출전하는 정나라(왼쪽) 선수와 오종민 선수(오른쪽) 가족

제70회 충남도민체전이 9월 13일부터 태안에서 개최되는 가운데, 부부가 함께 한 종목에 출전해 이목을 끌고 있다.

배드민턴 종목에 출전하는 오종민(33)·정나라(31) 부부가 주인공이다. 오종민 선수는 “당진시를 대표해 충남도민체전에 참가하고 많은 분들이 좋은 결과를 기대하고 있어 부담이 있다”며 “올해에는 아내와 함께 출전하게 돼 부담이 더 크다”고 소감을 전했다.

초등학교 4학년 때부터 배드민턴을 시작한 오종민 선수는 당진초·당진중·정보고를 졸업하고 경희대 체육학과에 진학했다. 고등학생 때는 배드민턴 청소년 국가대표로 뛸 만큼 실력이 출중했던 그는 대학생 때 부상을 입으며 지도자의 길을 걷게 됐다. 수원원일중학교에서 1년여 간 코치로 있던 그는 고향으로 내려와 모교인 당진중학교에서 지도자 생활을 시작했다.

오 선수는 “중학교에서 아이들을 가르치던 때 김희태 선수와 진용, 조성민 선수를 가르친 적이 있다”며 “현재 김희태 선수는 국가대표로 있으며 진용·조성민 선수는 청소년 주니어 대표로 있다”고 말했다. 현재 오 선수는 당진초등학교(교장 심재진)에서 배드민턴부 코치를 맡아 어린 선수들을 지도하고 있다.

전남 고흥에서 태어난 정나라 선수도 11살 때부터 배드민턴을 시작했다. 2010년 용인시청 실업팀에서 뛰다가 다음해 화순군청에서 선수 생활을 이어갔고 그 해 바로 국가대표 선발전에 참가해 국가대표로도 활약했다. 오 선수를 만나 연애 끝에 결혼에 골인하며 당진시로 이주해온 정 선수는 올해 당진시를 대표해 처음으로 충남도민체전에 출전하게 됐다. 정 선수는 “처음 충남도민체전에 참가한다”며 “결혼 후 출산으로 잠시 운동을 쉬다가 출전하게 돼 더욱 부담이 크다”고 말했다. 그는 “운동 갈 때면 아이를 함께 데리고 간다”며 “훈련을 하다가도 아기가 울면 네트에서 벗어나 아기를 달래곤 한다”며 육아와 훈련 병행에 있어 고충을 전하기도 했다.

부부가 함께 한 종목에 참가하는 만큼 두 사람은 서로를 의지하며 훈련에 임하고 있다. 오 선수는 오랜 시간 지도자로 활동하고, 지난 도민체전에서 여러 번 출전했던 경험을 살려 아내 정 선수에게 여러 조언을 해준다고. 오 선수는 “아내가 원래 단식 선수인데 도민체전에서는 복식 종목으로 출전한다”며 “코치로 선수들을 가르쳤던 경험을 살려 아내에게 기술과 전술적인 부분과 복식 경기에서의 호흡 등을 알려주고 있다”고 말했다. 정 선수는 “선수로 활동할 때 승부욕이 컸다”며 “대회에서 이기기 위해 남편의 조언에 귀 기울이며 열심히 훈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두 부부의 가족들도 배드민턴 가족이다. 정 선수의 오빠도 배드민턴 국가대표로 활약하다 현재는 서울에서 코치로 활동하고 있고, 오 선수의 아버지는 현재 당진시배드민턴협회장을 맡고 있는 오장교 회장이며, 오 선수의 어머니 유선자 씨 역시 배드민턴 동호인이다. 온 가족이 배드민턴에 빠져 배드민턴 사랑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두 부부도 역시 지역을 대표하는 배드민턴 선수로서 자부심을 드러내며, 올 9월에 열릴 충남도민체전에 대해 시민들의 많은 관심을 부탁했다.

오 선수는 “무더운 날씨에 하루 2~3시간씩 훈련하고 있다”며 “최선을 다하는 마음으로 충남도민체전에 출전하고 있는 가운데 시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배드민턴뿐 아니라 다른 종목에서도 선수들을 위해 질타보다는 응원해주시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정 선수는 “첫 출전으로 부담되지만 시합에서 이기기 위해 독하게, 열심히 훈련한다”며 “좋은 결과를 보여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경미  pkm9407@naver.com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18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