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신성대 노조 활성화…학교 개혁 바람 부나

2명에서 25명까지 증가, 사무실도 마련
교수협의회 창립 이어 노조 15주년 기념식까지
한수미l승인2018.10.04 20:18l(1226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사학재단의 비리문제로 도마에 올랐던 신성대학교에 지난달 교수협의회 출범에 이어 노조 가입자의 증가하고 있다. 노조는 최근 사무실을 개소 하는 등 새로운 변화의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1일 전국대학노조 신성대학지부(지부장 박인기, 이하 신성대 노조)가 창립 15주년 기념식과 조합 사무실 개소식을 개최했다.

신성대학교는 최근 연수원 개인사용으로 논란이 일었으며, 故 이병하 설립자가 작고한 이후 신성대 재단 운영을 둘러싸고 내부 갈등까지 발생하고 있다. 이 가운데 개교 23년 만에 신성대 교수협의회(회장 신기원)가 창립됐으며, 노조원 증가와 사무실 개소 등 학교 개혁을 위한 움직임이 일고 있다.

한편 신성대 노조는 지난 2004년 파업과 탄압에 이어 구속자까지 발생하며 노조 활동이 축소돼 그동안 2명의 노조원으로 그 명맥만 이어왔다. 이후 이번 신성대 연수원 비리 사건으로 조합 가입자가 늘며 현재 25명의 조합원이 소속돼 있다. 이들은 신성대 자동차공학관 3층에 사무실을 마련하고, 앞으로 노조원 확보 및 적극적인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미니인터뷰] 박인기 지부장

“가야할 길, 이뤄야 할 것 많아”

“노조가 다시 자리를 찾고 교수협의회가 만들어지는 것은 곧 우리 스스로가 우리 운명을 바꿀 수 있다는 희망을 보고 있는 것입니다. 우리는 여기서 멈추지 않을 것입니다. 노조가 힘들 때는 조합원 2명이 버티기도 했습니다. 그 때 당시에도 한 사람의 관심이 많은 보탬이 됐습니다. 앞으로 가야할 길이, 또 이뤄야 할 것이 많습니다. 우리는 다시 일어서 걸으려 합니다. 계속해 관심을 가지고 지켜봐 주길 바랍니다. 지역에 제대로 된 대학을 만들겠습니다.”


한수미  d911112@naver.com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수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18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