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6차 산업으로 미래를 보다 30 배 연구회
환절기엔 ‘배’가 최고!

감기 뿐 아니라 암 예방에도 탁월
봄 냉해로 인해 올해 수확량 감소
김예나l승인2018.10.12 21:47l(1227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배 연구회가 선견지 견학을 진행하고 있는 모습

‘가을’하면 생각나는 과일 중 하나인 배는 시원하면서도 달달한 맛이 일품인 과일이다.
9월부터 11월까지가 제철인 배는 수분이 많이 함유돼 있어 우리 몸에 부족한 수분을 보충하고, 면역력을 강화시킨다. 더불어 루테올린, 사포닌 등 성분이 풍부해 기침, 가래, 기관지염 등에 좋다.

선진 농가 방문해

몸에 좋고 맛도 좋은 배를 연구하는 ‘배 연구회’(회장 박희석)가 당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올해 창립된 지 18년을 맞이한 배 연구회는 27명의 회원들이 소속돼 있다. 이들은 분기별로 모임을 갖고, 매년 1회 정기적으로 선진농가를 방문해 배 품질 향상을 위해 연구한다. 배 연구회원들은 지난 8월에 아산의 배 선진농가를 방문해 유통과 재배기술, 선별과정 등을 배워왔다.

해풍 맞은 당진 배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당진 배를 재배하기 위해서는 배 농가들의 무수한 노력이 필요하다.
손을 많이 필요로 하는 과수인 배는 3월부터 끈으로 가지를 묶거나 수확량을 늘리기 위해 배나무를 옆으로 눕히는 등 수작업이 이뤄져야 한다. 또한 병해충을 막고 착색 방지를 위해 일일이 나무에 달린 배를 봉지로 싸야 한다. 이러한 농가들의 노력을 아는지, 소비자들은 당진에서 생산한 배를 좋아한다. 해풍을 맞아 맛있다는 평도 많다. 박 회장은 “배의 당도는 햇빛에 의해 좌우된다”며 “햇빛을 충분히 받은 배가 당도가 높다”고 말했다. 이어 “비료를 과하게 주지 않고 좋은 유기질 비료를 써야 맛있는 배를 수확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수입과일 찾는 소비자 많아져

배 연구회가 창립될 시기만 해도 40명의 회원이 활동했지만 점점 노령화가 되면서 배 농사를 그만 두는 농가들이 많아졌다. 박희석 회장은 “배의 경우 타 과수작물에 비해 후계영농인이 없다”며 “전국적으로도 배 농사를 짓는 청년농업인들이 적은 편”이라고 아쉬움을 내비쳤다.

이어 “이전과 같이 배의 시세가 좋지도 않을뿐더러 열대과일이 많이 수입되면서 소비량도 줄고 있는 추세”라며 “현대사회에선 제사를 올리는 가정도 매년 감소하고 있어 배 소비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덧붙였다.

더구나 올해 봄 냉해로 인해 당진에 위치한 배 농가들은 지난해보다 수확량이 20~30% 감소했다. 박 회장 농가의 경우 지난해보다 수확 양이 1만 개나 줄었다고. 배의 경우 냉해 구별이 어렵고, 수정이 된 후에도 기형이 있어 보상을 받기 힘들어 농가들의 부담이 가중되고 있다.
또한 배도 다른 작물들과 마찬가지로 판로 개척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배 농가의 경우 가공시설을 설치돼 있어 도라지 등을 넣어 배즙 등 가공식품을 판매하고, 소비자와 직거래 하는 경우도 많다. 박 회장은 “30년 간 배 농사를 지어봤지만 마음대로 되지 않는 농작물”이라며 “이제야 배에 대해 알 것 같은데 아직도 공부할 것이 많다”고 말했다.

<배에 대한 정보 TIP!>
·껍질이 얇고 상처가 없는 것이 좋으며, 밝고 선명한 황갈색을 띤 배를 골라야 한다.
·보관할 때는 배를 신문지에 싸서 냉장 보관해야 한다.
·배에는 연육효소가 있어 단백질의 연육을 도와 육류와 잘 어울린다.
·배는 칼로리가 낮아 다이어트에 효과적이며, 배에 들어있는 성분 중 펙틴은 혈당 콜레스트롤 수치를 낮춰줘 변비를 예방한다.

※이 기사는 지역신문발전위원회의 지원을 받아 취재·보도됩니다

미니인터뷰 박희석 회장

“더 맛있는 배 소비자들에게 선보이고파”

“당진 배 연구회는 거의 신고나 원앙 품종을 많이 재배하고 있어요. 현재 충남기술원에서 신고와 화산 품종을 접목한 배가 맛도 좋고 모양도 예쁘던데, 다양한 배 재배기술을 익혀 더 맛있는 배를 소비자들에게 선보이고 싶습니다.”
 


김예나  yena0808@hanmail.net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예나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78 충남 당진시 남부로 278 명성빌딩 1동 5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2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