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40년 이어 온 닭강정 비결은?
읍내동 김포닭집 권도연·윤희정 모녀

특허 낸 양념으로 만든 치킨·강정…청양고추 넣어 매콤!
소포장 가능해 나들이 여행객에게 안성맞춤
한수미l승인2018.10.28 20:27l(1229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PREV NEXT
  • line
  • line
  • line
  • line

 

촉촉한 고기에 바삭한 튀김을 둘러 달콤한 양념에 볶은 닭강정 맛집이 전국 곳곳에 자리하고 있다. 유명하다는 닭강정 맛집에 들려 줄 서가며 사오기도 하고, 택배로 주문해서 먹기도 한다. 하지만 멀리 가지 않고, 당진에서도 맛있는 닭강정을 만날 수 있다.

40년 이어온 김포닭집에서라면 어디서도 먹어 볼 수 없는, 특허 받은 양념을 사용한 닭강정과 양념치킨을 맛 볼 수 있다.

당진어시장 내 위치한 김포닭집은 40년부터 이어져 왔다. 과줄을 만들어 판매해 왔던 어머니 윤희정 씨의 부탁으로 권도연 대표는 종종 일을 도왔고, 용돈으로 50원 씩 받곤 했다. 받은 용돈을 모아 구입한 병아리들은 어느덧 자랐고, 이를 시장에 판매하려고 했지만 생각보다 쉽지 않았단다.

어머니 윤 씨는 “직접 닭을 잡아 팔기로 마음 먹었다”며 “하지만 닭을 직접 잡기란 쉽지 않았고 미루고 미루다, 옆에서 이를 안타깝게 본 상인이 닭 잡는 방법을 알려줘 성공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때부터 시장에서 닭을 판매하기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어머니 윤 씨가 나이가 들며 허리가 아파졌고, 쌈밥 전문점을 운영하던 권 대표가 어머니 대신 닭집을 이어 받기로 결정했다.

지난 40년이라는 세월만큼, 맛 역시 김포닭집만의 특별함이 있다. 특허 받은 양념을 사용하기에 다른 곳에서는 맛 볼 수 없기 때문이다.

이곳에는 후라이드와 양념 치킨, 닭강정이 주 메뉴다. 순살과 뼈 중에서 선택할 수 있으며 청양고추와 매운양념을 더해 매운 맛 조절도 가능하다.

김포닭집의 닭은 국내산 닭을 사용해 부드럽고 연하며 한약재와 채소 등을 넣어 염지 후 숙성시키기 때문에 닭 특유의 잡냄새가 나지 않는다. 또한 기름기를 줄이기 위해 닭 껍데기를 일일이 벗겨 손질한다. 이후 숙성한 닭은 주문과 함께 반죽 후에 옛 방식의 화덕과 솥에 튀겨져 바삭함을 살린다.

양념 치킨은 케첩을 넣어 새콤하면서도 달콤한 맛이 나며 강정은 간장 소스로 달콤하면서도 청양고추가 들어가 매콤하고 뒷맛이 깔끔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김포닭집에서 사용하는 소스에는 직접 만든 엿기름이 들어간다.

권 대표는 “김포닭집의 강정과 양념치킨은 하루가 지나도 닭의 잡냄새가 나지 않는다”며 “특히 밥이랑 먹으면 더 맛있다”고 말했다.

치킨 외에 권 대표가 특허 받은 양념으로 만든 오리 주물럭도 판매 중이며 솜씨가 좋은 어머니 윤 씨를 통해 폐백과 이바지 음식도 주문 가능하다.

한편 김포닭집은 배달을 하지 않는다. 하지만 5마리 이상 주문할 경우 가까운 거리라면 배달이 가능하다. 3000원과 5000원의 각 소·중 포장이 가능하기 때문에 나들이 여행객에겐 안성맞춤이다.

아무리 일찍 떠나는 나들이여도 시간에 맞춰 배달 가능하다고.

당진에서 단체 여행을 다니는 사람이라면 김포닭집을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다.
“40년 이어 온 김포닭집을 찾아줘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많이 이용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 메뉴 : 닭강정·양념 1만5000원, 후라이드 1만2000원
■ 위치 : 당진시장길 100 (당진어시장 내)
■ 문의 : 353-3512


한수미  d911112@naver.com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수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18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