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양명길 조합장, 검찰 송치

명예어업권 논란 관련 김예나l승인2018.11.30 19:08l(1134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경찰 수사를 받아온 양명길 당진수협 조합장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양 조합장은 석문호내수면어업계에서 부여한 명예어업권을 돈을 받고 타인에게 양도한 혐의로 경찰의 수사를 받은 바 있다. <본지 제1222호 ‘명예어업권 돈 받고 팔아 파문’ 참조> 양 조합장 측은 ‘명예어업권’이 아니라 일반적인 어업권이라고 주장해온 가운데, 당진경찰서는 지난달 28일 양 조합장을 기소의견으로 대전지방검찰청 서산지청에 송치했다.
 


김예나  yena0808@hanmail.net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예나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18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