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詩를 잊은 그대에게”

제9회 詩가 흐르는 당진 시낭송의 밤
(사)한국시낭송가협회 당진지회
박경미l승인2018.12.02 01:09l(1234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사)한국시낭송가협회 당진지회가 제9회 시가 흐르는 당진 시낭송의 밤 <詩를 잊은 그대에게>를 지난달 25일 개최했다.

감성을 촉촉이 적시는 시낭송의 밤이 왔다. (사)한국시낭송가협회 당진지회(회장 차현미)가 제9회 詩가 흐르는 당진 시낭송의 밤 <詩를 잊은 그대에게>를 지난달 25일 개최했다.

당진문예의전당 소공연장에서열린 이번 시낭송의 밤에서는 다양한 시낭송 공연이 펼쳐졌다. 차현미 회장과 이종혁 회원의 <노래하리라> 시 퍼포먼스를 시작으로 회원들이 <꽃>, <흔들리며 피는 꽃> 등 애송시를 엮은 공연과 별을 주제로 한 시극을 선보였다. 이어 김용남, 홍락표 회원의 시낭독이 이어졌으며 시민과 함께 심훈의 시 <그날이오면>을 낭송하기도 했다.

이외에도 귀염둥이 아띠어린이집의 원아들이 시 합송과 장구 공연을 선보였으며, 시노래 가수 신재창 씨의 공연이 펼쳐졌다. 이어 다문화와 함께하는 시낭송 프로그램이 진행되기도 됐다.   

차현미 회장은 “시를 통해 세상과 소통하고 시낭송으로 감동과 즐거움을 전하며 살 수 있다는 게 참 행복하다”며 “서로의 마음을 하나로 모아주고, 정서의 울림으로 실타래처럼 얽힌 감정을 순화시켜 주는 시낭송이 시민들에게 더 많이 보급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경미  pkm9407@naver.com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18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