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정보고 폭행 사건 공방으로

가해 학생으로 지목된 학생 “나 또한 피해자”
‘서면사과’ 답변받고 다시 학폭위에 문제 제기
한수미l승인2019.01.04 18:37l(1239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지난달 29일 자 보도된 본지 제1238호 <정보고 동급생 상습 폭행 논란> 이후 정보고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가 지난달 28일 열린 가운데 가해학생이 피해학생에게 ‘서면사과’하는 처분이 내려졌다. 

한편 폭행 가해자로 지목된 학생 또한 폭행 피해를 받았다면서  피해자로서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에 문제를 제기했다. 

가해학생으로 지목됐던 학생 A군의 학부모는 “피해학생이라는 B학생이 아들에게 힘을 줘 내리 누르는 행동을 취하기도 했다”며 “이 또한 폭행 피해로 아들 역시 피해자”라고 주장했다. 덧붙여 “B군의 명치를 주먹으로 때리는 행동은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한수미  d911112@naver.com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수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19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