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앞에선 환경개선, 뒤에선 수명 연장?

당진화력 1~4호기 10년 연장 계획 밝혀져 충격
정부는 탈석탄 외치는데 발전소는 수명 연장 추진
“노후 발전소 조기 폐쇄는 대기환경개선 핵심”
임아연l승인2019.01.10 18:44l(1240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지난 9일 당진시 송전선로 발전소 범시민대책위원회가 기자회견을 열고 당진화력을 규탄했다.

한국동서발전이 설계수명을 다해가고 있는 당진화력 1~4호기의 수명을 10년 더 연장하기 위한 절차를 추진하고 있는 것이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갈수록 미세먼지가 심각해지고 대기오염문제가 화두인 요즘, 문재인 대통령과 양승조 도지사 등이 노후발전소 조기 폐쇄를 추진하고 있는 시점에서 한국동서발전이 당진화력 1~4호기 성능개선사업 예비타당성조사를 진행한 것이다.

지역에서는 “당진에코파워 화력발전소 추진을 무산시키고 지역의 에너지 정책 전환이 가장 큰 화두가 되고 있는 상황에서 당진화력은 오히려 노후 발전소 수명 연장 방안을 모색하고 있었다”며 “공기업이 시대를 역행하고 있다”고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최근 이 같은 내용이 김성환 국회의원(전남 여수)을 통해 알려지면서 당진시 송전선로·발전소 범시민대책위원회(위원장 김현기)는 즉각 기자회견을 열고 당진화력을 규탄했다. 지난 9일 당진시청 브리핑실에서 열린 이번 기자회견에서 대책위는 “당진화력 1~4호기 수명연장 추진은 탈석탄 에너지 전환을 추진하고 있는 정부와 충남도, 당진시의 정책을 정면으로 거스르는 행위”라며 “시민들의 뒤통수를 치는 파렴치한 짓”이라고 강력하게 비난했다.

당진화력은 지난 2017년 7월 대기오염물질을 자발적으로 감축하겠다고 약속하며 당진시와 협약을 체결했지만, 이미 2017년 2월부터 설계수명을 다해가는 당진화력 1~4호기의 수명 연장에 관한 내용을 담고 있는 예비타당성조사 용역을 실시한 것이다.

해당 보고서에 따르면 당진화력 1호기는 1999년 6월에 완공돼 최초 설계수명은 30년이 지난 2029년 6월까지 사용할 수 있다. 그러나 성능개선 공사를 거치면 2039년 5월까지 수명이 연장된다. 마찬가지로 2001년 완공된 당진화력 4호기는 2041년까지 사용하게 된다. 그러나 현재 충남도는 노후 석탄화력발전소의 수명을 25년으로 앞당겨 조기 폐쇄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뿐만 아니라 문재인 대통령 또한 탈원전·탈석탄 및 신재생에너지 전환을 대통령 선거 당시 공약으로 밝힌 바 있다.

대책위는 이번 예타보고서는 많은 문제점을 갖고 있다며 △석탄발전 이용률 과도하게 전제 △저열량탄 사용 문제 △석탄화력 경제성 과장 △환경개선이 아닌 수명연장에 초점 등을 꼬집었다.

김현기 대책위원장은 “뜨거웠던 여름, 당진에코파워를 무산시키기 위해 광화문 광장에서 단식농성까지 벌인 당진시민을 무시하고, 노후 발전소 수명 연장을 추진하는 꼼수를 부리고 있다”며 “이 땅에서 살아갈 후손들을 위해, 불행의 싹이 돋기 전에 짓밟아버리겠다”고 말했다.

 


임아연  zelkova87@hanmail.net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아연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19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