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일자리 잃은 결혼이주여성들 ‘생계 막막’

농어촌 영어학습보조원 외국어 교육 사업 갑자기 중단
교육지원청 “외국어캠프 등에 이주여성 연계하겠다”
김예나l승인2019.02.28 19:41l(1246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초등학교 정규수업 및 방과후교실에서 영어강사로 활동해왔던 당진지역 결혼이주여성 15명이 올해부터 강사 활동을 할 수 없게 됐다. 갑자기 일자리를 잃은 이들은 생계가 막막하다며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필리핀 출신의 결혼이주여성 A씨는 지난 10여 년 동안 당진지역의 초등학교에서 방과후교실 영어강사 및 정규수업 보조 영어강사로 활동해왔다. 하지만 지난해 12월 새해부터 더 이상 영어강사로 활동할 수 없게 됐다고 통보를 받았다. A씨는 생계 유지를 위해 2개월 째 구직활동에 나서고 있지만 마땅한 취업자리를 찾지 못하고 있는 상태다. 

A씨는 “올해에도 당연히 강사 활동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며 “하지만 갑작스레 해고 통보를 받고 실업자가 돼 혼란스럽다”고 말했다. 

결혼이주여성들에 따르면 지난 2007년부터 농어촌 영어학습보조원 활용 외국어교육 사업을 통해 이들은 지역 내 초등학교에서 70~120만 원 상당의 임금을 받으며 영어강사로 활동해 왔다. 하지만 올해부터 이 사업이 중단되면서 이들은 갑작스럽게 일자리를 잃게 됐다. 

당진교육지원청 이영숙 장학사는 “예산 등의 문제가 있어 고민 끝에 해당 사업을 중단하기로 했다”며 “지난해 12월 본예산이 통과돼 사업 중단 소식이 외국어 강사들에게 다소 늦게 전달됐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충남도와 충남도교육청, 당진시가 공동으로 대응투자해 3개의 초등학교에서는 다문화 결혼이주여성을 활용한 외국어교육 사업이 이전과 같이 진행된다”며 “올해부터 외국어교육센터에서는 베트남어, 필리핀어 등 다양한 나라의 언어를 배울 수 있는 외국어캠프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김예나  yena0808@hanmail.net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예나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19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