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당진항과 합덕산단에 쌓인 쓰레기 수천 톤

수출용이라며 1년 가까이 방치
악취·위생 등 환경문제 우려
“쓰레기 수출은 국가적 망신”
임아연l승인2019.03.08 18:44l(1247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당진항에 야적된 쓰레기

수천 톤에 이르는 쓰레기가 당진항과 합덕산단에 수개월 째 야적돼 있어 논란이 커지고 있다. 폐기물 업체 측은 베트남 등 해외에 수출할 계획이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필리핀으로 실려갔다 평택항으로 되돌아온 폐기물과 같이 해외로 내보내질 가능성은 희박한 상태다. 막대한 양의 쓰레기를 어떻게 처리할 것인지, 이미 악취와 위생 등 환경문제가 야기되고 있지만 처리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송악읍 고대리 당진항에는 베트남으로 수출할 예정이었던 3500t의 폐기물이 적재돼 있다. 여기에는 폐비닐과 목재, 고철 등 건설폐기물부터 신발, 폐트병, 옷가지, 가전제품 등 생활쓰레기까지 뒤섞여 있다. 이 폐기물은 지난해 4월부터

군산시 소재의 업체 측은 수출 선적이 가능한 1만t의 쓰레기를 모으려 했으나, 나머지 6500t을 반입하지 못했다며 수출품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당진시가 환경부에 질의한 결과 환경부에서는 지난달 26일 “수출이 불가능 할 것으로 판단된다”고 회신했다. 6월까지 두 달 동안 들여온 쓰레기로, 벌써 1년 가까이 야적돼 있는 상태다. 이러한 사실은 지난해 9월 야적장을 관리하는 당진항만관광공사가 “수출이 가능한지 의심된다”고 당진시에 보고하면서 드러났다.

당진시는 업체에 조치명령을 내리고, 오는 11일 업체 관계자를 소환해 폐기물 처리방안을 협의할 계획이다. 

당진항 뿐만 아니라 합덕산단 내에도 지난해 6월부터 8월까지 2개월에 걸쳐 반입된 약 1400t의 폐기물이 야적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여군 소재의 이 업체는 부여군과 공주시 등에서 조치명령을 받은 뒤, 합덕산단에 폐기물을 불법 적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수사가 진행된 뒤 업체대표는 현재 구속된 상태로 재판을 받고 있다. 그러나 사업주가 구속되면서 조치명령 이행이 쉽지 않아 당진시는 충남도에 협조를 요청, 조만간 부여군과 함께 대책을 모색할 계획이다. 

한편 지역이 쓰레기 더미로 몸살을 앓는데다 ‘쓰레기 수출’이 사회적 문제로 불거지면서 당진환경운동연합(공동의장 손창원·김정순·신현기)은 지난 7일 성명을 발표했다. 당진환경운동연합은 “이러한 플라스틱 폐기물의 방치는 모두 지나친 소비에 기인한다”며 “2015년 한국의 1인당 연간 플라스틱 소비량은 132kg으로 세계 최대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자국에서) 감당하지 못할 만큼 많이 소비하고 난 후, 수출이라는 이름으로 처리의 책임을 가난한 나라에게 전가해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다. 

이어 “쓰레기를 모아 수출한다는 것은 국제적으로 망신을 자초하는 일이며 수출항인 당진의 명예도 훼손하는 일”이라며 “폐기물을 다른 나라에 수출한다는 구시대적 발상을 버리고 우리가 버린 쓰레기는 우리가 처리한다는 원칙을 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당진환경운동연합은 “정부는 폐기물 수출을 중단시키고 업체가 조속한 시일 내에 처리하도록 조치해야 한다”면서 “업체가 파산했거나 사업주가 구속된 경우에는 환경피해의 우려가 높은 방치 폐기물에 대해 정부 예산을 들여서라도 대집행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처음부터 폐기물이 나오지 않도록 플라스틱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특단의 대책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일회용 플라스틱 제품에 대한 좀 더 포괄적이고 강화된 규제가 필요하며, 각종 제품 포장재에 들어가는 플라스틱도 대폭 줄일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아연  zelkova87@hanmail.net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아연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19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