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사진속으로 추억속으로] 먼저 떠난 그리운 아내

한만섭(81세) 전 순성면 성북2리 노인회장 한수미l승인2019.05.10 18:01l(1256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나는 순성면 성북2리에서 나고 자랐다. 성북2리는 참 좋은 동네다. 뒤로는 아미산이 있고 앞으로는 함박산이 있다. 함박산은 동네 앞산인데 생각보다 꽤 높다. 내가 유동국민학교(현재 아미미술관)를 졸업했을 당시와 지금 성북2리는 큰 변화가 없다. 나는 3년 전 집을 새롭게 지었다. 타지에서 나가서 살고 있는 자녀들이 내가 없더라도 언제나 고향에 와서 쉬고 놀 수 있도록 집을 지었다. 혼자 있을 땐 집이 크게 느껴지지만 가족들이 오면 집이 가득 채워진다. 지금은 노인회장직을 내려놓고 노인대학도 다니고 귀촌한 셋째 딸과 사위에게 농사를 가르쳐주며 살고 있다.

1. 22살 앳된 내 모습
23세 때 내 모습이다. 이 사진을 찍고 얼마 지나지 않아 입대했다. 논산훈련소를 거쳐 카투사로 복무했다. 당시 순성에서 27명이 같이 입대했는데 카투사는 나뿐이었다. 카투사로 복무했던 것이 좋긴 했지만, 항상 가족들의 걱정이 컸다.

2. 병명도 모른 채 아팠을 당시
옛날 집에서 찍은 사진이다. 아마 내 나이가 47세쯤이었을 것이다. 지금과 달리 홀쭉한 모습에 얼굴도 거무튀튀했다. 당시에 음식을 조금만 먹어도 헛배가 부르고 소화도 잘 안 됐다. 몸무게가 60kg도 안 될 정도였다. 병원에 가도 아무런 병이 없다는 말만 했다. 그때부터 술과 담배를 끊고 성북감리교회를 다니기 시작했다. 다행히도 그때부터 몸이 좋아져서 크게 앓은 적 없이 살고 있다.

3. 지금은 볼 수 없는 장례식
지금은 장례식장이 있지만 옛날엔 집에서 상을 치렀다. 이 사진은 아버지가 돌아가셨을 때의 모습이다. 상주인 나는 베옷을 입고 미루나무로 만든 지팡이를 짚은 채 손님이 올 때마다 옆에서 곡소리를 냈다. 지금은 쉽게 볼 수 없는 모습이다.

4. 시간 흘러 첫째 딸이 환갑
회갑연을 한 지도 22년이 흘렀다. 시간이 얼마나 빠른지 올해 첫째 딸이 회갑을 맞았다. 나는 아들 둘과 딸 넷을 낳고 키웠다. 지금은 손자가 13명이고 증손자도 있다. 벌써 큰손자가 40세를 넘었다.

5. 미국에서 가장 큰 나무
미국에서 살고 있는 둘째 딸네 집에 갔을 때, 딸이 미국에서 가장 큰 나무라며 나를 데리고 가서 보여줬을 때 찍은 사진이다. 8년 전에 딸을 만나러 미국에 혼자 갔다. 아내는 힘들다고 가지 않았다. 딸이 미국에 살고 있어 자주 보진 못한다. 지금도 나보고 놀러 오라고 하는데 갈 새가 없어 아쉽다.

6. 떠난 아내 그리워
나와 아내(故 안문자)가 함께 했던 모습들이다. 아내와 나는 그 당시에는 흔치 않았던 연애결혼을 했다. 같은 동네에서 살았는데, 친정에서는 결혼을 반대했다. 아내는 “남편이 아니면 결혼하지 않겠다”고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고, 결국 우린 결혼에 성공했다.
아내는 4년 전 암으로 75세의 나이에 세상을 떠났다. 팔이 아프다고 해서 병원에 갔더니 뼈까지 암이 전이된 상황이라고 했다. 3월에 암 진단을 받고 해를 넘기지 못한 채 12월에 곁을 떠났다. 아내와 나는 살면서 한 번도 다퉈보질 않았다. 나이 들고는 늦은 나이에 취득한 운전면허 덕분에 함께 드라이브도 하고, 노인대학도 다녔다. 지금도 아내 생각이 많이 난다. 그래도 집 바로 옆에 산소가 있어 마치 아내가 함께 있는 것 같다. 지금도 수시로 들려 산소를 정리하고 꽃을 심고 있다.


한수미  d911112@naver.com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수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19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