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2019 당진 이 시대의 작가] 이경숙 서양화가
작가의 시각으로 담은 풍경

이경숙 화가, 45년간 화가의 길 걸어와
한국의 산티아고 순례길 그린 대형작품 전시
박경미l승인2019.05.13 11:53l(1256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2019 당진 이 시대의 작가로 선정된 이경숙 서양화가가 2019 당진 이 시대의 작가전 <이경숙 : 풍경속으로>를 지난 3일부터 9일까지 당진문예의전당 전시관에서 개최했다. 

‘당진 이 시대의 작가’는 작가의 역량과 예술성을 바탕으로, 당진지역 미술 발전에 기여한 원로작가를 선정해 초대전을 개최하는 사업이다. 올해 그 주인공이 된 이경숙 화가는 학동인회 창설멤버이자, 28년간 미술교사로 재직하면서 45년간 화가의 길을 걸어온 원로 작가다.

이번 전시회에서 이 화가는 여러 곳을 여행하며 관찰한 자연을 다양한 풍경화로 표현했다. 그는 바닷가, 덕장, 들판, 강, 보길도, 양수리 등 자연을 그만의 시각으로 바라봤다. 그는 “살아 숨 쉬고 있는 자연 그대로를 사랑하고, 그것들을 소재로 화폭에 표현하려 했다”며 “어부들의 삶의 현장을 들여다보며, 배에 줄을 늘여서 잡은 고기들을 말리고 있는 모습이 생생하고 정겹게 보였던 작품 <덕장>을 가장 아낀다”고 덧붙였다.

최근 제작한 ‘한국의 산티아고 순례길’을 그린 풍경화는 무려 크기가 400호에 달하는 대평 작품이다. 이 화가는 “매년 두 차례 실시되는 내포도보 성지순례에 참여하면서 영감을 얻었다”면서 “당진 이 시대의 작가로 추천 받은 것을 계기로, 이번 작품을 통해 한국의 산티아고 순례길을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한국의 산티아고 순례길인 솔뫼성지, 합덕성당, 신리성지, 여사울성지를 대표하는 것들을 뽑아 한 눈으로 볼 수 있게 했다”며 “많은 사람들이 하느님과 만나는 좋은 시간이 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3일에는 전시 오프닝이 열려, 지역의 많은 문화예술인과 내빈들이 자리해 전시를 축하했다.  


박경미  pkm9407@naver.com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19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